유튜버 생방송에 딱 찍힌 국밥집 깍두기 재탕 장면




한 인기 유튜버가 식당 아르바이트를 하면서 모인 금액을 모두 기부하겠다는 좋은 취지의 방송을 하다가 난데없는 반찬 재탕 장면에 고개 숙였다.

유튜브와 아프리카 TV 등에서 활동하는 BJ파이는 7일 부산의 한 돼지국밥 식당에서 기부 방송을 진행했고, 이를 생방송으로 공개했다. 이날 식당 매출액의 두 배를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이들을 돕는데 쓰겠다며 식당에 와줄 참여자를 미리 섭외했다. 많은 팬들이 좋은 일에 동참하려 식당을 찾았다. BJ파이는 또 다른 BJ와 테이블에 음식을 나르는 서빙 아르바이트를 했다.

그러나 문제는 엉뚱한 곳에서 불거졌다. 한 식당 직원이 손님이 먹고 남은 깍두기를 깍두기가 가득 담긴 반찬통에 덜어내는 장면이 포착됐기 때문이다. 카메라가 황급히 다른 곳을 비췄지만, 많은 시청자가 이 장면을 봤다.

BJ파이는 “좋은 취지로 시작한 방송이었고 촬영에 동의한 분들만 왔지만 불미스러운 일로 마무리돼 불쾌하실까 우려스러워 비공개 처리했다”고 공지했다.

이후 BJ파이는 음식 재사용에 대해 사과하는 공지를 재차 띄웠다. “철저하게 확인을 했어야 했는데 미숙하게 진행을 했다”며 “좋은 취지로 기부하는 컨텐츠여서 많은 분들이 찾고 참여했는데 실망시켜 마음이 무겁다”고 했다.

서빙 아르바이트를 위해 보건증까지 함께 발급 받은 또 다른 BJ에게 미안한 마음을 전한 그는 “기부는 바로 진행하도록 하겠으며 식당은 위생적인 관리를 바로잡고 이에 대한 처벌도 즉시 받을 예정이다. 오늘 방문한 예약자 분들에게는 따로 사죄연락 드리겠다. 죄송하다”며 고개 숙였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깍두기 재탕’ 딱 걸린 부산 국밥집 행정처분 받는다
‘깍두기 재사용’ 문 닫았던 부산 돼지국밥집 영업 재개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