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지난해 임원들에게 보너스 5억 지급… 공기업 1위

LH, 광명·시흥 사전 투기 의혹 관련 대국민 사과. 연합뉴스

일부 직원들이 땅 투기 의혹을 받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지난해 가장 많은 임원성과급을 지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7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추경호 의원실에 따르면 LH는 지난해 7명의 임원에게 성과급으로 총 5억3938만원을 지급했다.

한국수력원자력(5억88만원)이 2위를 기록했고 뒤이어 한국부동산원(4억8336만원), 한국도로공사(4억7710만원), 한국조폐공사(4억6435만원) 순이었다.

임원 1인당 평균액 기준으로는 한국수력원자력(8348만원), 한국부동산원(8056만원), 한국조폐공사(7739만원)에 이어 LH(7705만원)가 4위를 기록했다.

총 36개 공기업의 임원성과급 총액 평균은 2억4839만원, 1인당 지급액 평균은 5386만원이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가명·차명 강제수사, 가장 강력한 처벌”…與 진땀 수습
“토지보상금 늘리려고” 희귀수종 빽빽이 심은 LH 직원
“광명·시흥신도시, LH직원 사전투기 정황 2건 추가”
3기 신도시 땅 있으면 ‘로또 아파트’ 가능… LH 직원들 이걸 노렸나
정세균, LH 투기 의혹 합동특별수사본부 설치 지시
[단독] LH 직원 투기 의혹, 58억원 대출금 회수도 불가능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