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해리-매건 인터뷰, 왕실에 해 되면 가만안둬” 英경고

영국 해리 왕자와 메건 마클 왕자비 부부. AP뉴시스

영국 해리 왕자와 메건 마클 왕자비가 유명 토크쇼 진행자인 오프라 윈프리와 가진 인터뷰 내용을 두고 영국 왕실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영국 일간 더타임스 일요판 선데이타임스는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7일(현지시간) 왕실은 혹시라도 왕가에 해를 끼치는 발언이 전파를 탄다면 해리 왕자 부부의 과거 행실을 폭로할 수도 있다는 입장이라고 보도했다.

한 고위 관계자는 “해리 왕자 부부가 왕실을 노리느냐, 왕가를 겨냥하느냐에 따라 대응은 아주 달라질 수 있다”며 “만약 왕가를 공격한다면 가만히 있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앞서 왕실은 마클 왕자비가 과거 켄싱턴궁 직원들을 괴롭혔다는 의혹에 대한 조사에 착수했는데, 이 사안을 잘 아는 한 관계자는 “최악의 사건은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고 귀띔했다.

다른 왕실 관계자는 공개되지 않은 해리 왕자 부부와 관련된 일화가 많다며 해리 왕자 부부가 “위험 부담이 큰 불장난을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지난해 1월 왕실에서 독립을 선언한 해리 왕자 부부의 인터뷰는 미국 CBS방송이 영국시간으로 8일 오전 1시에 공개한다.

2시간 분량의 인터뷰에서 마클 왕자비는 왕실을 떠나게 된 배경을 포함해 화려한 왕실 속 이면을 공개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사전 공개된 영상에서 마클 왕자비는 왕실을 나오면서 스스로 결정하고 의견을 말할 수 있게 돼 “정말 해방된 느낌”이라고 말했다.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은 이번 인터뷰를 챙겨보지 않기로 했으며, 당분간 공식 일정을 늘릴 계획이다. 왕실 측은 “왕실이 집중하는 것은 오프라와 서식스 공작 부부의 서커스에 관한 뉴스가 아니라 다음 주 월요일이면 학교로 돌아가는 아이들과 백신 프로그램의 효과에 관한 뉴스”라고 전했다.

엘리자베스 여왕과 장남 찰스 왕세자 부부, 장손 윌리엄 왕세손 부부는 해리 왕자 부부의 인터뷰 방영 몇 시간 전 방송 프로그램에 출연한다. 찰스 왕세자는 영국과 영국이 과거 식민지로 삼았던 국가들이 주축을 이룬 국제기구 영연방 회원국이 보여준 결단력과 용기, 창의성을 높이 평가하고 윌리엄 왕세손과 케이트 미들턴 왕세손빈은 코로나19 최전선에서 사투를 벌이는 의료진의 권리 보호에 관해 이야기한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英 해리 왕자 부부 폭로 “메건 자살 충동…아들 피부색까지 운운”
英왕실 “인종차별 문제, 내부서 처리… 해리가족 사랑해”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