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외국인, 지난달만 3.2조 韓 주식 팔았다

서울 광화문 교보문고 주식 서적 코너. 연합

지난달 외국인이 한국 주식을 3조원 넘게 판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감독원은 ‘2021년 2월 외국인 증권투자 동향’에서 외국인이 국내 상장주식 3조2430억원을 순매도했다고 8일 밝혔다. 순매도 추이는 3개월째 지속되고 있다. 지난해 12월 2조6880억원, 올해 1월 2조650억원을 팔고서도 매도세가 확대되고 있다.

금감원은 “미국 국채금리 상승으로 인한 시장 불안심리 확대가 외국인 순매도세에 영향을 미쳤다”고 분석했다.

유가증권시장에서는 3조450억원, 코스닥 시장에서는 1980억원의 순매도가 이뤄졌다. 지역별로는 미주(-1조6000억원), 아시아(-7000억원) 등에서 순매도가 이뤄졌다.

지난달 말 기준 외국인이 보유한 국내 상장주식은 전월 대비 9조6000억원 늘어난 797조5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체 시가총액의 31.6%에 해당한다.

반면 지난달 외국인은 상장채권 12조840억원을 순매수했고 3조960억원을 만기상환하며 총 8조9880억원의 순투자를 기록했다.

순투자 규모가 급증하면서 상장채권 보유금액도 161조5000억원(상장 잔액의 7.7%)으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한국의 재정건전성이나 신용도에 대한 긍정적 시각은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