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서울시장 양자대결, 안철수 39.4% 박영선 39.1% ‘박빙’

박영선-오세훈 양자대결, 朴이 오차범위 내 앞서


4월 서울시장 보궐선거의 여야 양자 구도에서 초박빙 접전이 벌어질 것이라는 여론조사 결과가 7일 나왔다.

넥스트인터랙티브리서치가 SBS 의뢰로 지난 5일 18세 이상 서울시민 819명을 조사한 결과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가 ‘야권 단일후보’로 나서면 39.4%의 지지율로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후보(39.1%)에게 0.3% 포인트 앞섰다.

국민의힘 오세훈 후보로 단일화될 경우 박 후보가 38.3%의 지지율로 오 후보(36.6%)에게 1.7% 포인트 우세했다.

모두 오차범위(95% 신뢰수준에 ±3.4% 포인트) 이내 격차다.

최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사퇴가 후보 결정에 영향을 주는지에 대한 질문에는 ‘영향이 있다’가 47.6%, ‘영향이 없다’가 47.7%로 엇비슷했다.

정당 지지율은 민주당 25.1%, 국민의힘 22.5%, 국민의당 5.9%, 열린민주당 3.3%, 정의당 2.9% 순이었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오세훈·안철수, 어젯밤 첫 회동…단일화 협상팀 구성
안철수 “LH사태, 文정권 본질 드러내…文이 사과하라”
안철수 “문 대통령, 박원순 성범죄·LH 투기 의혹 사죄해야”
박영선 “박원순 피해자께 사과… 할 수 있는 일 다 할 것”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