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65세 이상에 AZ 백신 접종 곧 결정…英 “고령층에 효과”

서울 성북구 보건소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진행되고 있다. 성북구 제공

정부가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만 65세 이상 고령층에게 접종할지에 대해 조만간 결정할 방침이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은 7일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접종 대상 확대 여부와 관련해 “다음 주 중에 ‘예방접종전문위원회’를 열고 관련 내용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앞서 ‘2∼3월 예방접종 시행계획’을 발표하면서 요양병원·요양시설 내 만 65세 이상 입소자, 종사자 등에게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을 일단 보류했다.

유럽 각국을 중심으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고령층 접종 효과를 둘러싼 논란이 이어지는 만큼 임상 정보를 추가 확인해 백신에 대한 신뢰도를 높이겠다는 판단에서다.

이에 따라 만 65세 이상인 요양병원·요양시설 입소자 등 약 37만명의 접종 일정이 뒤로 밀렸다.

하지만 최근 영국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접종 효과를 증명하는 연구 결과를 내놓으면서 그동안 고령층에 대한 접종을 보류했던 유럽 각국은 하나둘 입장을 선회하고 있다.

영국 잉글랜드공중보건국(PHE)에 따르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1회 접종한 80세 이상 고령층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접종 3∼4주 후 입원 사례가 80% 줄었고, 70세 이상에서는 접종 4주 뒤 감염 예방 효과가 60∼73%로 집계됐다.

정부는 각국 보건 당국 결정과 임상 데이터 등을 토대로 전문가들과 접종 대상을 확대할지 결정할 방침이다. 지난 3일 정세균 국무총리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면서 “우리나라는 65세 이상에게 AZ 접종을 유보하고 있으나 각국 정책이 변화가 있는 만큼 질병관리청이 전문가 의견을 다시 한번 모아 달라”고 주문했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