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재산 8조’ 프랑스 억만장자 의원, 헬기 추락사고 사망

헬리콥터 추락으로 숨진 프랑스 정치인 올리비에 다소. AFP연합뉴스

프랑스 다소항공 등을 소유한 다소그룹 창업주의 손자 올리비에 다소 공화당(LR) 의원이 헬리콥터 추락사고로 사망했다.

다소 의원은 7일 오후 6시쯤(현지시간) 프랑스 북서부 칼바도스주 도빌 인근 투크에서 숨졌다고 라디오앵포방송, 일간 르파리지앵 등이 보도했다.

그는 주말을 맞아 별장이 있는 도빌에 개인 소유 헬기를 타고 갔다가 우아즈로 돌아가기 위해 이륙하자마자 변을 당했다. 조종사도 이번 사고로 목숨을 잃었다.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평생 조국에 봉사를 멈출 줄 모르던 수장을 잃었다”며 “그의 갑작스러운 죽음은 큰 손실”이라고 애도했다.

장 카스텍스 총리는 “인간적인 의원, 선견지명이 있는 기업가, 조국에 헌신하는 남자, 우아한 대담함을 가진 예술가였다”고 추모했다.

공군학교를 졸업한 다소 의원은 1977년 파리시의원으로 처음 정계에 발을 들였고 2002년 우아즈주에서 하원의원으로 당선돼 이날까지 자리를 유지해 왔다. 다소 의원은 1980년대에는 다소항공 경영진으로 활동했고, 2000년대에는 일간 르피가로 등 다소그룹이 소유한 언론사 운영에도 관여했다가 이해상충을 피하기 위해 자리에서 물러났다.

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는 다소 의원의 순자산을 73억 달러(약 8조2000억원)로 평가하고 전 세계 부자 336위에 이름을 올렸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