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장외 정치 하나”… 사퇴 후 ‘LH 투기’ 직격한 윤석열

윤석열 전 검찰총장. 연합뉴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 투기 사건을 공개 비판하고 나서면서 정치 행보를 본격화했다.

윤 전 총장은 8일 일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LH 투기를 강하게 비판하면서 검찰 수사를 촉구했다. 사표가 수리된 지 사흘 만에 내놓은 공개 발언이다.

윤 전 총장은 “공적 정보를 도둑질해서 부동산 투기를 하는 것은 망국의 범죄”라며 “이런 말도 안 되는 불공정과 부정부패에 얼마나 많은 국민이 분노하고 있는가”라고 지적했다.

윤 전 총장은 이어 검찰의 직접 수사 필요성을 강조했다. 자신의 과거 수사 경험을 애써 부각하기도 했다. 하지만 그가 사직하면서 강조했던 중대범죄수사청(중수청)에 대해서는 전혀 언급하지 않았다.

윤 전 총장이 첫 공개 발언으로 ‘LH 투기’ 문제를 거론하자 법조계에서는 의외라는 반응이다. 스스로 사퇴의 이유로 내세웠고 검찰의 최대 현안인 중수청 입법을 막는 데 힘을 쏟겠다던 각오와 상당한 거리가 있다는 것이다.

‘정치 본색’을 너무 빨리 드러낸 것 아니냐는 우려도 나온다. LH 투기 사건은 올 초 출범한 경찰청 국가수사본부(국수본)가 이제 막 수사를 맡아 당장 검찰과 직접 관련된 사안이 아니기 때문이다.

특히 야당이 4월 재보궐선거를 앞두고 LH 투기 사건을 정치적 카드로 활용하고 있는 상황에서 윤 전 총장이 사퇴하자마자 이에 적극 가담하고 나선 것은 정치적 의도를 의심받을 수 있다.

게다가 일부 언론을 콕 찍어 ‘언론플레이’를 통해 정치적 견해를 밝히는 것도 평소 윤 전 총장답지 않다는 지적이 나온다. 실제로 그는 언론 인터뷰에서 LH 투기 문제와 함께 재보선을 언급했다.

윤 전 총장은 인터뷰에서 “오는 4월 재보선을 의식해 조사 수사를 얼버무려서는 안 된다”며 “여든 야든 책임 있는 정치인이라면 신속하고 대대적인 수사를 촉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부동산 문제는 현 정부의 ‘아킬레스건’으로 꼽히며 어떤 사안보다 정치적 인화성이 강한 이슈다. 윤 전 총장이 사퇴 후 부동산 이슈를 건드린 것은 앞으로 그의 행보가 검찰을 넘어 정치 현안 전반으로 확대될 수 있음을 시사하는 것으로 해석된다.

그가 재직 중 목소리를 높였던 ‘정치적 중립’ 발언이 무색해지면서 여권의 비판을 받아 온 주요 사건 수사에 대한 검찰의 부담도 커지게 됐다. 법조계의 한 관계자는 “LH 발언은 정치·사회 전반적인 사안에 대한 평론 아니겠느냐”며 “이제 장외정치를 하는 것 같다”고 연합뉴스에 말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윤석열 정계 진출, ‘적절’ 48.0% ‘부적절’ 46.3%
황교안 “윤석열 정치검사 운운? 정말 뻔뻔한 주장”
윤석열, 사퇴 후 차기 대권 지지율 수직상승…32.4%로 1위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