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황교안 “윤석열 정치검사 운운? 정말 뻔뻔한 주장”

“윤석열 내쫓은 文, 국민이 반드시 책임 물을 것”

황교안 미래통합당 전 대표. 뉴시스

황교안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전 대표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사퇴 책임을 문재인정부에 돌렸다.

황 전 대표는 7일 페이스북에 “여권의 ‘정치검사 윤석열’ 운운은 정말 뻔뻔한 주장이다. ‘윤석열 검찰총장’을 누가 만들었으며, ‘우리 총장님’, ‘문재인정부 검찰총장’ 운운을 누가 했나”라며 “문재인 청와대, 추미애 법무부, 친조국 탈레반 의원들이 주도하는 민주당이 윤석열을 쫓아내몰았다. ‘염치 없음’이 과거에 볼 수 없던 역대급이다. 국민이 그들에게 반드시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황 전 대표는 이어 “윤 전 총장 사표에 ‘앓던 이 빠졌다’며 좋아하고, 후임자를 졸속으로 임명해 권력 수사를 무력화시키려 한다면 반드시 더 큰 화를 당할 것”이라며 “‘탈원전’ 등 진행 중인 사건을 정당한 절차대로 진행·마무리하고, 멈춰선 ‘권력형 비리’ 수사들을 재가동해 속도를 높이도록 해야 한다. 이를 위해 후임 검찰총장 임명을 최대한 신중히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정권의 방패 역할에만 충실했던 현 중앙지검장 등 몰염치한 친정권 인사를 검찰총장에 임명한다면 경험해 보지 못한 국민적 반발을 피할 수 없을 것”이라며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을 겨냥하기도 했다.

황 전 대표는 “강직하게 직을 수행하고 있는 대부분의 후배 검사들께 부탁드린다. 국민만 보고 직에 충실해 주시기 바란다”며 “미력이나마 나도 힘이 닿는 대로 지원하겠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그는 앞선 글에서도 “작은 힘이지만 보태야겠다”며 정계 복귀를 시사했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윤석열 정계 진출, ‘적절’ 48.0% ‘부적절’ 46.3%
“장외 정치 하나”… 사퇴 후 ‘LH 투기’ 직격한 윤석열
윤석열, 사퇴 후 차기 대권 지지율 수직상승…32.4%로 1위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