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문 대통령·민주당 지지율 동반 하락…LH 투기 의혹 영향

윤석열 사퇴, 지지율 영향 미미…진영 결집력 높여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화상국무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의 지지율이 동반 하락했다.

리얼미터는 지난 2~5일 전국 만 18세 이상 2006명을 상대로 설문조사한 결과 문 대통령 지지율이 1.7%포인트 내린 40.1%로 조사됐다고 8일 밝혔다.

부정 평가는 55.7%로 2.1%포인트 올랐다. ‘모름·무응답’은 4.2%였다. 긍정 평가와 부정 평가 간 차이는 15.6%포인트로 오차범위 밖이다.

정당 지지도 조사 결과 민주당은 1.9%포인트 내린 31.0%를 기록했다. 국민의힘은 1.3%포인트 오른 32%로 민주당과 오차범위 내 비슷했다.

문 대통령과 민주당의 지지도가 동반 하락한 것은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 투기 의혹의 영향을 받은 것으로 분석된다.

문 대통령의 지지율 일간 지표를 살펴보면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과 참여연대가 LH 전현 직원의 투기 의혹을 제기한 지난 2일에는 지지율 38.8%(3.3%p↓)였고, 3일은 38.2%로 하락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사퇴는 문 대통령 지지율에 큰 영향을 미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오히려 진영 결집력이 높아진 측면도 있다고 리얼미터 측은 설명했다.

문 대통령에 대한 부정 평가는 진보층과 중도층에서 함께 올랐다. 특히 부동산에 민감한 30, 40대와 LH 의혹이 발생한 수도권(인천·경기 5.4%p↑)에서 상대적으로 낙폭이 컸다.

한편 국민의당 지지율은 8.1%, 열린민주당은 6.8%, 정의당은 5.2%였다. 시대전환은 변동 없는 0.6%로 조사됐고, 기본소득당은 0.2%포인트 내린 0.6%를 기록했다. 무당층은 전주 대비 0.3%포인트 감소한 14.2%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