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경기도 전략산업 중심 투자유치 총력전 펼친다


경기도가 민간전문 컨설팅기관과 손잡고 전략산업 중심으로 국내외 투자유치 총력전을 펼치기로 했다.

사상 초유의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침체된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서다.

경기도는 미국, 러시아, 중국, 유럽, 일본 등 중점유치지역을 대상으로 잠재투자기업을 발굴·유치하기 위해 분야별 민간전문 컨설팅기관 6곳과 함께 전략적인 투자유치활동을 펼칠 계획이라고 8일 밝혔다.

이를 통해 반도체, 미래차, 이차전지 등 경기도 전략산업 관련 기업을 발굴하고 첨단 소재·부품·장비 분야를 중심으로 첨단기술을 보유한 해외기업 연구소나 제조시설을 유치할 계획이다.

북미에 특화된 산업 네트워크를 보유하고 있는 한미회계법인은 반도체, IT 등 첨단산업을 중심으로 제조시설과 R&D센터를 유치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한러비스니스협의회는 러시아의 우수한 소재·부품·장비 기업과 경기도 기업 간 기술매칭을 지원하고, 하나금융투자는 경기도 내 첨단기술기업을 발굴하고 하나금융그룹의 중국 네트워크를 활용해 양 지역의 기업 간 투자와 통상을 지원한다.

일본 내 산업 네트워크를 보유한 케이제이글로벌링크와 유럽권 네트워크가 발달한 한독상공회의소는 각각 지역을 대상으로 신규투자 유치, 기존 진출 기업의 증액투자 발굴 등을 지원한다.

이와 함께 코로나19로 인해 의료, 문화, 스포츠 등 비대면 기술을 활용한 유망 서비스가 부상함에 따라 ㈜디씨티개발과 함께 관광, 물류 등 성장성이 높은 서비스산업 중점유치에 나선다.

도는 각 민간기관은 국내외 산업 네트워크와 투자유치 전문성을 보유하고 있다며 이들 기관과 협업해 해외 우수기업의 제조시설과 R&D센터를 유치할 뿐만 아니라 경기도 중소기업과 해외기업 간 기술매칭, 자본매칭 등도 지원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도 관계자는 “코로나19 재확산에 의한 경기침체 장기화, 미국 신정부 출범 등 세계경제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올해도 투자유치 여건이 녹록치 않다”며 “각 민간기관들과 전략적이고 체계적으로 협업해 국내 산업 생태계 육성과 고도화에 기여할 투자를 적극적으로 발굴하고 유치할 것”이라고 말했다.

수원=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