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속보] 열흘간 백신 31만6865명 접종…이상반응 3900여건

대부분 두통, 발열 등 가벼운 증상

서울 양천보건소 의료진이 관계자에게 코로나19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하고 있다. 최현규 기자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된 이후 열흘간 전국에서 31만6865명이 1차 접종을 받았고, 3900여건의 이상 반응이 보고됐다고 8일 밝혔다.

전해철 중대본 2차장(행정안전부 장관)은 이날 중대본 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지난달 26일 시작된 백신 접종이 순조롭게 진행돼 접종 10일째인 어제까지 31만6865명에 대한 접종이 이뤄졌다. 이는 우선접종 목표 대상 인원의 41.5% 수준”이라고 말했다.

전 2차장은 “접종 기간 3900여건의 이상 반응이 신고됐지만 대부분 두통, 발열 등 가벼운 증상”이라며 “접종 이후 사망 및 아나필락시스 의심 신고 사례는 역학조사를 통해 인과성 여부를 보고 있으며 1차 조사 결과는 오늘 국민 여러분께 설명드릴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정부는 상반기 1000만명을 목표로 백신 접종을 차질없이 준비해 나가겠다”며 “기존 5개 예방접종센터에 더해 4월까지 67개 지역 예방접종센터를 추가 설치하는 등 백신 접종이 안전하고 신속하게 이뤄지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중대본은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여전히 심각한 상황이라고 우려했다.

전 2차장은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2주째 300∼400명대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고 수도권 확진자 수는 전체의 70~80%에 이를 만큼 심각한 상황”이라며 “지난 일주일간 감염경로를 보면 확진자 접촉과 지역 집단발생 관련 감염은 전체의 약 66%를 차지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백신 접종이 진행되고 있지만 아직 마스크를 벗을 때는 아니다. 이완된 경각심이 이제 막 시작된 백신의 시간을 무력화하지 않도록 국민 여러분의 참여와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속보] 백신 접종 후 사망 신고 잇따라… 누적 11건
오늘 300명대 중후반… “수도권 확산세, 4차유행 위험”
‘하필이면…’ 화이자 맞은 간호사 2명 코로나 확진
대구서도 AZ 백신 접종 후 사망 사례 나와
[속보] “접종후 사망신고 8명, 인과성 없다” 잠정 결론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