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고용공단 장애인표준사업장 지원금 58개 업체 선정

132억원 무상 지원

한국장애인고용공단(이사장 조향현, 이하‘공단’)은 2021년도 장애인 ‘표준사업장 무상지원금’ 지원대상자 58개 사업체를 선정했다. 공단은 무상지원금 지원대상 사업체에 총 132억원을 지원하기로 했다고 8일 밝혔다.

‘표준사업장 무상지원금 사업‘은 장애인 고용에 필요한 부대시설, 편의시설 구입·설치 등에 드는 비용을 무상으로 지원해 장애인 고용을 촉진하기 위한 목적으로 총 100개 사업체 중 58개 사업체를 최종 선정했다.

선정된 58개 사업체는 장애인 고용시설의 설치·구입·수리·개선 등에 소요되는 총 132억원의 무상지원금을 지원받는다.

사업주는 투자계획에 따라 지원금을 투자하고 1년 이내 장애인표준사업장 인증을 받아야 하며, 표준사업장 기준에 따라 장애인을 고용해 7년간 유지해야 한다.

2020년 말 기준 장애인표준사업장은 총 473곳으로 장애인 근로자 총 1만1115명(중증 8643명)이 근무를 하고 있다.

정창교 기자 jcgy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