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자연인’ 윤석열, 이재명 제쳤다…지지율 32.4%로 1위

윤석열 검찰총장이 4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사퇴한 뒤 검찰 청사를 떠나며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대권 지지율이 총장직 사퇴를 계기로 급상승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8일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TBS 의뢰로 지난 5일 전국 만 18세 이상 1023명을 대상으로 차기 대권주자 적합도를 조사한 결과 윤 전 총장이 32.4%로 가장 높은 지지를 받았다. 이재명 경기지사 24.1%, 이낙연 대표 14.9%였다.

이어 무소속 홍준표 의원(7.6%), 정세균 국무총리(2.6%),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2.5%) 순이었다. 이번 여론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4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 도착, 차에서 내리고 있다. 연합뉴스

6주 전인 1월 22일 실시된 KSOI의 같은 여론조사와 비교하면 윤 전 총장의 지지율은 14.6%에서 32.4%로 무려 17.8%포인트 상승했다.

엠브레인퍼블릭·케이스탯리서치·코리아리서치·한국리서치의 지난달 22∼24일 조사에서는 윤 전 총장의 지지율이 7%까지 주저앉았지만 국민일보와의 단독 인터뷰, 사퇴 기자회견 등을 거치며 지지율이 오른 것으로 추정된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등을 참고하면 된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윤석열 정계 진출, ‘적절’ 48.0% ‘부적절’ 46.3%
황교안 “윤석열 정치검사 운운? 정말 뻔뻔한 주장”
“장외 정치 하나”… 사퇴 후 ‘LH 투기’ 직격한 윤석열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