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영종도 연결 제3연륙교 행정절차 탄력받아

미세먼지 농도를 반영한 제3연륙교 야간경관. 인천경제자유구역청 제공

오는 2025년 개통 예정인 제3연륙교 건설을 위한 행정 절차들이 착착 진행되고 있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제3연륙교 건설과 관련해 1공구 입찰참여회사인 극동건설 컨소시엄, 대림건설 컨소시엄, 한화건설 컨소시엄 등 3개사가 참석한 가운데 지난 5일 청라국제도시 로봇타워에서 설계서 열람 및 입찰안내서 배부 등 현장설명회를 개최했다고 8일 밝혔다.

제3연륙교 총 연장 4.67㎞ 가운데 2공구 청라측 구간(2.03㎞)은 공사비 3520억원으로 2개사, 1공구 영종측 구간(2.64㎞)은 공사비 2447억원으로 3개 업체가 지난달 입찰 마감일에 입찰참가자격사전심사(PQ) 서류를 제출, 유찰이 방지되면서 경쟁 구도가 성립된 바 있다.

제3연륙교 건설 공사는 지난해 말 착공한 공사용 물량장 등 우선시공분 성격의 3공구(공사비 119억 원)를 포함, 3개 공구로 분할해 추진 중이다.

앞서 청라측 구간(2.03㎞)으로 공사비가 3520억 원인 2공구 공사는 지난해 말 입찰 공고를 통해 낙찰자 선정에 나섰으나 1개사 입찰 참여로 유찰 후 조달청과 수차례 협의해 입찰참가자격사전심사기준 확대 등 조정을 통해 재공고 됐다. 이후 현대건설 컨소시엄과 포스코건설 컨소시엄이 입찰에 참여해 지난달 26일 입찰안내서를 배부하고 설명하는 시간을 갖는 등 현장 설명회를 개최했다.

향후 추진일정으로는 2공구는 오는 6월 29일, 1공구는 7월 6일 입찰서를 제출받아 7월중 기술제안서 평가를 실시했다.

낙찰자를 선정한 후 3개월간 기술제안 반영설계를 실시하고 오는 10월 공사계약 및 착공해서 2025년 12월 개통할 예정으로 있다.

이원재 인천경제자유구역청장은 “인천의 해묵은 난제이자 영종·청라국제도시 주민들의 숙원사업인 제3연륙교 건설이 지난해 말 착공식에 이어 각종 행정절차들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며 “제3연륙교가 오는 2025년 개통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인천=정창교 기자 jcgy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