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인천 남항두부 승용차 바다추락 60대 사망

해경 사고경위 조사

인천 중구 남항부두에서 승용차가 바다로 추락해 차량에 타고 있던 60대 운전자가 사망했다.

8일 인천 중부소방서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3시 47분쯤 인천시 중구 남항부두 인근에서 A씨(64)의 프라이드 승용차가 2∼3m 아래 바다로 추락했다.

이 사고로 A씨가 다쳐 119구급대에 의해 심폐소생술(CPR) 등 응급처치를 받으며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해당 차량은 추락 직후 바다에 가라앉았고 A씨는 소방당국의 공동대응 요청을 받고 출동한 해경에 구조됐으나 심정지 상태였던 것으로 파악됐다.

해경 관계자는 “승용차가 시속 30∼40㎞ 속력으로 이동하다가 바다로 떨어졌다는 목격자의 진술 등을 토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해경 관계자는 "주변 폐쇄회로(CC)TV와 목격자 진술 등을 토대로 정확한 경위를 확인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인천=정창교 기자 jcgy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