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화형식까지…美 거세진 코로나 방역저항[포착]

미국 아이다호주에서 열린 마스크 화형식에서 마스크 착용 의무화에 반대하는 시위대가 드럼통에 불을 붙여 마스크를 태우고 있다. AFP연합뉴스

미국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에 따라 감염자 확산이 둔화하고 있는 가운데 일부 지역에서 방역 지침에 저항하는 시위가 일어나는 등 방역 완화를 외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미국 아이다호주에 모인 시위대. AFP연합뉴스

미국 아이다호주에서 열린 마스크 화형식에서 시위대가 마스크를 드럼통 안으로 던지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7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지난 6일 미국 아이다호주에서는 마스크 착용 등 방역 지침에 저항하는 마스크 화형식이 열렸다.

주의회 의사당 앞에는 어린이들까지 포함해 100여명의 시위대가 모였다.

이들은 마스크 착용을 거부하겠다며 드럼통에 불을 피워 마스크를 태웠다.

어른들의 독려에 마스크를 불태우는 아이. 페이스북 WBTV News 캡쳐

시위대는 아이들에게 마스크를 주며 드럼통 안으로 던지라고 독려했다.

아이들은 이에 “마스크를 없애버려”라며 마스크를 불구덩이에 집어 던지기도 했다.

마스크를 불태우는 미국 아이다호주 시위대. AFP연합뉴스

미국 아이다호주에서 열린 마스크 화형식. AFP연합뉴스

이날 아이다호주 전역에서는 마스크 화형식을 비롯해 곳곳에서 코로나 방역에 반대하는 집회가 열렸다고 WP는 전했다.

미국 아이다호주에서 열린 마스크 화형식. AFP연합뉴스

아이다호주는 주 전체에 마스크 착용 명령을 내리지 않았지만 집회가 열린 주도(州都) 보이시를 비롯해 12개 지역에서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고 있다.

미국 아이다호주에서 열린 마스크 착용 의무화에 반대하는 시위. 로이터연합뉴스

한편 텍사스주를 선두로 여러 주 정부들이 방역 완화 조치를 속속 선포하고 있다.

텍사스주와 미시시피주는 지난주 마스크 착용 의무 규정을 철폐했고, 웨스트버지니아 등 6개 주에서는 술집, 식당, 체육관 등에 적용된 집합제한 규제를 풀기로 했다.

그러나 섣부른 방역 조치 완화가 코로나19 재확산을 불러올 것이라는 우려도 커지고 있다.

코로나19 백신 접종자가 늘어나면서 미국 내 확진자 증가세가 둔화하고는 있지만 하루 신규 확진자 절대 숫자는 여전히 높기 때문이다. CNN방송은 존스홉킨스대 자료 등을 인용해 지난주 하루 평균 신규 감염자는 6만여명, 사망자는 1700여명이라고 전했다.

김아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