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딸 욕한다고 윤동주가 중국인 되지 않습니다”

‘대한민국 역사 바로잡기’ 캠페인 서경덕 교수
중국 네티즌이 보낸 욕설 메일 공개하며 일침

서경덕 교수 인스타그램

대한민국 역사 바로잡기 캠페인을 펼치고 있는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중국 네티즌들에게 받은 욕설 메시지를 공개하며 “최소한의 예의를 지키라”고 경고했다.

서 교수는 8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요즘 일과의 시작은 중국 네티즌이 보낸 메일, DM(다이렉트 메시지), 댓글들을 지우는 것”이라며 캡처 사진 한 장을 공개했다. 중국 네티즌이 번역기를 사용해 쓴 것으로 보이는 메일에는 “윤동주 시인은 중국 지린에서 태어나 자란 중국인”이라는 허무맹랑한 주장과 함께 “헛소리하지 말고 진정한 역사를 읽어 달라”는 욕설이 담겨 있다.

이에 서 교수는 “(중국) 인구수가 많다는 걸 여실히 느낀다. 일본 극우들의 협박 메일과는 수적으로 차원이 다르다”며 “양쪽으로 하도 욕을 많이 먹어서 저는 이러다가 불로장생할 것 같다”고 유쾌하게 받아쳤다.

그러나 “저를 욕하는 건 상관없지만 ‘니 새X나 똑바로 교육시켜라’ ‘니 딸은 말이야’ 등 가족을 건드리는 건 참을 수 없다”며 “이런다고 김치, 한복 등이 중국 것이 되지 않는다. 또 이런다고 윤동주 시인이 중국인이 되지 않는다”고 분노했다. 이어 “제게 할애할 시간이 있다면 중국만의 훌륭한 문화를 한번 찾아보길 바란다. 그리고 그걸 계승·발전시키는 데 시간을 쓰라”고 지적했다.

서 교수는 앞서 지난달 24일에도 중국 언론과 네티즌의 공격을 받고 있음을 밝힌 적이 있다. 그는 “중국 공산당 기관지인 환구시보에서 저의 활동을 강하게 비판했다. 또 제가 한·중 간 김치 논쟁에서 논란을 부풀려 한국 내 민족 감정을 부추긴다고 비난하기도 했다”며 “그야말로 적반하장이다. 자신들이 왜곡하려는 김치, 한복, 독립운동가 국적 등을 제가 올바르게 잡으려고 당당하게 맞서니 두려웠나 보다”고 전했다.

또 “중국 웨이보에서는 ‘#한국 교수가 조선족 시인의 국적을 한국으로 수정하라고 요구했다’는 해시태그가 인기 검색어에 올라 무려 4억4000만건의 조회수를 올렸다”며 “이러다 보니 (중국 네티즌들이) 제 메일과 DM으로 입에 담기도 힘든 욕으로 엄청난 공격을 하고 있다. 참 한심스러운 일이다. 얼마나 자신감이 없으면 아무런 논리와 근거도 없이 이렇게 욕만 내뱉겠느냐”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이런 상황 속에서 우리는 분노만 할 것이 아니라 무엇이 잘못됐는지를 정확하게 알려줘서 왜곡을 바로잡기 위해 당당하게 더 맞서야만 한다”며 “특히 이번 일을 계기로 우리의 전통문화를 한번 되돌아보고 전 세계에 전방위적인 홍보를 더 펼쳐나갈 수 있는 좋은 계기로 삼아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