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만명분 150억대 마약 밀반입…태국인 조직 적발

태국인 마약 유통 증거품들. 전북경찰청 제공.

필로폰과 야바 등을 밀반입 후 국내에 체류 중인 외국인 근로자에게 판매한 태국인 불법체류자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전북경찰청 마약수사대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A씨(27) 등 태국인 7명을 구속했다고 8일 밝혔다.

이들은 지난해 9월부터 태국에서 필로폰 5㎏(시가 150억원 상당)과 야바 1만 정(시가 3억원 상당)을 밀반입한 후 태국인 노동자들에게 판매한 혐의를 받고 있다.

필로폰은 17만명, 야바는 1만명이 동시에 투약할 수 있는 양이라고 경찰은 설명했다.

태국인 마약 판매도. 전북경찰청 제공.

이들은 밀수입과 자금 관리, 배달, 수령 등 역할을 분담해 조직적으로 마약을 밀반입하고 판매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지난해 3월부터 수사에 나서 마약 투약자 18명을 검거한 뒤 공급망을 역추적해 대량의 마약을 유통한 이들을 붙잡았다.

경찰 관계자는 “태국에서 마약을 제공한 공급책을 쫓고 있다”며 “외국인 밀집 지역을 중심으로 마약류 유통이 증가하는 만큼 수사를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주=김용권 기자 ygkim@kmib.co.kr

18만명분이나…마약 몰래 들여온 태국인 불법체류자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