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진애, 여성의 날에도 “박원순, 희망이 떠나면 안돼”

열린민주당 김진애 서울시장 후보가 7일 국회 소통관에서 '스피크업 시민위원회'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진애 열린민주당 서울시장 후보는 세계 여성의 날인 8일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에 대해 “이런 희망을 주는 인물이 이렇게 떠나는 비극이 반복되면 안 된다”고 밝혔다. 전 세계 여성들의 인권 향상을 위한 기념일에도 성추행 피해자가 아닌 가해자를 옹호하는 발언을 한 것이다.

김 후보는 이날 YTN 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박 전 시장이) 사람의 가치, 복지, 역사, 문화, 환경에 남기신 공은 매우 크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김 후보는 “(박 전 시장의) 과오라고 하면 아무런 설명과 해명 없이 갑자기 떠난 것”이라며 “그렇게 된 이유가 어떤 것인지에 대해 우리 사회가 성찰해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정치개혁과 언론개혁, 검찰개혁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박 시장의 성추행 논란이 정치권과 언론 때문에 불거졌다는 것이다.

김 후보는 전날 기자회견에서도 박 전 시장에 대해 “어떻게 한 인간이 완전무결할 수 있냐”면서 “선정성을 악용하는 언론과 정치권이 가하는 인신공격이 무서워서 스스로 목숨을 끊는 비극이 반복돼선 안 된다”고 한 바 있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