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광명·시흥신도시, LH직원 사전투기 정황 2건 추가”

민변·침여연대 2~7일 제보받은 결과 공개

한국토지주택공사(LH) 서울지역본부의 모습. 뉴시스

광명·시흥지구 3기 신도시에 대한 한국주택토지공사(LH) 임직원들의 사전투기 의혹 관련 2건의 정황이 추가 공개됐다.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과 참여연대는 8일 “LH 직원과 관련해 구체적인 지번이 특정된 제보가 2건 있었고, 그중 1건은 실제 LH 직원일 가능성이 크다”면서 “나머지 한 건은 명단은 일치하나 사실관계 확인이 더 필요하다”고 밝혔다.

민변과 참여연대는 지난 2일부터 7일까지 ‘LH땅투기 의혹’ 관련 제보를 받은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번에 추가 공개된 의혹 필지 두 곳은 모두 시흥시 과림동에 있다.

이 중 2285㎡(약 691평)의 토지는 지난해 7월 LH 직원 3명과 지인 등 2명이 12억2000만원에 매입한 것으로 추정된다. 민변과 참여연대는 “여러 명이 공사 직원 명단과 일치해 LH 직원일 가능성이 크다고 자체적으로 판단했다”고 했다.

이들 자료에 따르면 다른 한 건인 2029㎡(약 614평)의 필지도 비슷한 시기 LH 직원을 포함한 5명이 공동으로 12억2800만원가량에 사들인 것으로 보인다. 참여연대와 민변은 다만 이 건에 대해서는 “소유자와 LH 직원 명단 일치 외에 추가로 밝혀진 부분은 없어 추가 조사가 필요하다”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LH 측이 이번 내용에 대해서도 LH 직원이 맞는지, 합동조사단의 조사에 포함돼 있는지 확인해 달라”고 요청했다.

참여연대와 민변은 이 외에 특정 지자체 공무원이 지난해 가학동의 특정 필지 토지를 구매했다는 제보가 있었으나, 등기부등본 확인 등만으로는 지자체 직원으로 단정하기 어려워 추가적인 사실관계 확인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민변과 참여연대는 해당 기간 들어온 제보들 중 상당수는 LH 공사에서 공급해 관리하는 공공임대주택 관리비 및 관리사무소 선정비리 의혹 문제였다고 밝혔다. 다만 제보자들이 신원 노출을 꺼려 구체적 지역이나 단지, 자료 등은 접수되지 않았다. LH 직원들이 대구 연호지구, 김해, 남양주 왕숙, 판교 등에서도 사전 개발정보를 이용한 투기나 분양권 취득에 연루됐다는 제보도 있었으나, 이 역시 특정 필지나 구체적 정황은 포함돼 있지 않았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토지보상금 늘리려고” 희귀수종 빽빽이 심은 LH 직원
LH, 지난해 임원들에게 보너스 5억 지급… 공기업 1위
“가명·차명 강제수사, 가장 강력한 처벌”…與 진땀 수습
3기 신도시 땅 있으면 ‘로또 아파트’ 가능… LH 직원들 이걸 노렸나
정세균, LH 투기 의혹 합동특별수사본부 설치 지시
[단독] LH 직원 투기 의혹, 58억원 대출금 회수도 불가능
정부, 토지거래 조사 박근혜 정부때까지로 확대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