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LH는 한국투기주택공사”…야당, LH 투기 의혹에 총공세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8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생각에 잠겨있다. 연합뉴스

야권이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신도시 예정지 투기 의혹 공세에 올인하고 있다. 부동산 가격 폭등에 LH 투기 의혹까지 겹치며 뿔난 민심을 극대화해 정권 심판론에 불을 당기겠다는 포석이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8일 “정부가 나름대로 조사에 임한다고 하지만 국민들은 그 조사가 과연 제대로 될지 회의적인 반응을 보인다”며 “검찰의 엄밀한 수사를 강력하게 요구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최근 민주당 의원들이 검·경 수사권 조정으로 검찰이 이 문제를 다룰 수 없다고 얘기하지만 국민 분노를 극대화하는 매우 중대한 사건”이라며 검찰의 수사를 거듭 주장했다.

국민의힘은 이번 사태를 자체 조사하기 위한 당 차원 특별조사위원회를 꾸리기로 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LH 관련 당 차원의 고발 계획을 묻자 “특위를 만들어 전부 점검하려고 한다”고 답했다.

송석준 국민의힘 부동산시장 정상화특별위원회 위원장은 “지난주 국민의힘이 국토교통위원회 상임위 소집을 강력 요구하고, 투기 의혹 현장인 경기도 시흥 과림동을 찾았으나 여당은 나타나지 않았다”며 “국민 앞에 떳떳하게 밝혀야 할 여당과 당사자인 LH 관계자들이 자기들끼리 몰래 꿍꿍이했는지 사실을 따져보겠다”고 했다.

문재인 대통령에게 책임을 묻는 목소리도 나왔다. 주 원내대표는 “이 정도 되면 대통령이 직접 국민 앞에 나와서 사과하고 어떻게 철저히 조사할지를 밝혀야 할 것 같다”면서 “LH 한국토지주택공사이지만, 이제는 한국투기주택공사로 국민이 인식할 것 같다”고 꼬집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온 국민이 분노하는데 대통령은 사과 한마디 없다”며 문 대통령이 직접 나와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정부가 LH 투기 의혹을 조사하는 것과 관련해 “아전들에게 뇌물 받았을지 모르는 사또에게 아전들의 비리를 조사하라는 격”이라며 국토교통부 중심 조사를 중단하고 검찰이 직접 수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동우 기자 lov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