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성용 “변호사 선임”… 상대 측 “기다리고 있었다”

프로축구 FC 서울 기성용. 뉴시스

초등학교 시절 동성 성폭행 논란에 휩싸인 FC 서울 기성용이 법적 대응을 밝힌 가운데, 의혹을 제기한 박지훈 변호사가 진실을 밝힐 자신이 있다며 법정 다툼에 자신감을 보였다.

기성용은 7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2라운드에서 수원 FC에 승리한 뒤 언론과 인터뷰에서 “변호사를 선임했다. 법적으로 책임을 묻기 위해 준비를 하고 있기 때문에 조금만 더 기다려주시면 좋겠다”고 했다.

기성용은 “최선을 다해 그 부분에 대해 밝히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면서 “변호사와 잘 준비하고 있다. 심도 있게, 강경하게 대응하려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기성용은 초등학교 시절 후배였던 2명이 당시 선배였던 기성용과 전 프로축구 선수 모씨로부터 성폭력을 당했다고 폭로하면서 논란에 휩싸였다. 기성용은 지난 경기 뒤 기자회견을 자청해 전적으로 사실무근이라는 입장과 함께 상대에게 증거를 내놓으라고 요구했다.

의혹을 제기했던 박지훈 변호사는 이날 언론을 통해 “소송이 들어오기를 기다리고 있었다”며 “당연히 그렇게 나와야 한다. 어물쩍 넘어가는 건 안 된다고 생각하고 법정에서 진실을 밝힐 자신이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기성용 측이) 그렇게 발버둥을 치더라도 우리는 움직일 수 없는 자료를 가지고 있다. 손바닥 열 개를 모은다고 하늘을 가릴 수 있겠느냐”라고 강조했다.

박 변호사는 “기성용을 망신주기 위해서 이러는 게 아니다. 피해자들은 비공개라도 기성용이 진심을 담은 사과를 하길 바란다”면서 “하지만 기성용 쪽에서 바득바득 우기고 있기 때문에 어쩔 수 없이 (법정 다툼을) 한다는 거다”라고 덧붙였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기성용 성폭력 의혹, 법정 싸움 될까…피해자 측 “소송 제기하라”
기성용, 성폭력 의혹에 “축구인생 걸고 그런 일 없었다”
“20명 자는 숙소서 성폭행” 폭로에…기성용 “음해”
기성용 “변호사 선임”… 상대 측 “기다리고 있었다”
기성용 학폭 제보자 만난 ‘PD수첩’… “성폭행, 선 넘어”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