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정부 “14일 이후 거리두기 조정안, 금요일 발표”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에 따라 정부가 수도권 경기장 전체 수용 인원의 10% 관중 입장을 허용한 가운데 7일 오후 서울월드컵경기장을 관중들이 2021 K리그1 FC서울과 수원FC의 경기 관람을 위해 줄을 서 있다. 연합뉴스

정부가 오는 15일부터 적용할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이르면 12일 발표할 예정이다.

손영래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은 8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기자단 설명회를 열고 “금요일 정도에 그 다음 주 조정안을 발표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부는 지난달 26일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조정을 발표하면서 오는 14일까지 수도권은 2단계, 비수도권은 1단계를 적용하기로 했다. 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도 14일까지 유지된다.

정부는 12일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조정 발표를 앞두고 생활방역위원회를 비롯한 전문가 의견도 이번 주 내 취합할 예정이다.

손 사회전략반장은 “생활방역위원회, 각 정부부처, 지방자치단체 회의도 수~목(10~11일) 예정으로 일정을 조율 중”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정부는 현행 5단계 체제의 거리두기 단계를 4단계로 간소화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 논의를 진행 중이다.

손 사회전략반장은 “수도권은 현재 거리두기 체계로도, 개편안에 따라서도 2단계”라며 “수도권이 중요한데, 안정화된 추세를 보여야 (거리두기) 개편을 할 수 있다고 보고 있다”고 말했다.

최근 일주일간 해외유입 확진자를 제외한 국내발생 신규 확진자 수 평균은 380.7명이다. 이 중 수도권 지역 확진자 수는 299.3명이다.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 기준에 따르면 최근 일주일간 일평균 국내발생 신규 확진자 수가 300명 이상이면 2단계, 400~500명이면 2.5단계다.

지난 5일 중수본이 공청회에서 공개한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안에 따르면 신규 확진자 수를 기준으로 1단계는 인구 10만명당 0.7명 미만, 2단계는 인구 10만명당 0.7명 이상, 3단계는 인구 10만명당 1.5명, 4단계는 인구 10만명당 3명 이상일 때 적용된다.

이를 확진자 수로 환산하면 수도권은 일주일간 일평균 확진자 수가 181명 이상일 때 2단계, 389명 이상일 때 3단계에 해당한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