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야놀자’ 전 직원에 자사 주식 1천만원어치 무상 지급

야놀자 로고

여가 플랫폼 기업 야놀자는 전 직원 1000여명에게 1인당 1000만원 상당의 자사 주식을 무상 지급한다고 8일 밝혔다.

주식 지급 대상은 재직 중인 모든 직원과 신규 입사자다.

야놀자는 지난해부터 구성원에게 주식을 지급하는 ‘로열티 프로그램’을 통해 두 차례에 걸쳐 주식을 나눠줬다. 지난 두 차례는 특정 조건에 맞는 일부 직원에게 주식을 줬지만 이번에는 조건 없이 모든 직원에게 지급하기로 했다.

재원은 이수진 총괄대표와 임상규 C&D(야놀자 계열사) 대표가 보유한 회사 주식 60만주를 무상 출연해 마련됐다.

야놀자는 “코로나19 시대 가장 큰 수혜를 볼 기업으로 꼽히는 만큼 미래 성장동력인 인재에 대한 적극적인 투자를 위해 전 직원 무상 주식 부여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