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문 대통령 “여성 평등, 부끄러운 수준…모범 보이겠다”

문재인 대통령과 문 대통령이 세계 여성의 날인 8일 SNS에 올린 메시지. 청와대사진기자단, 문 대통령 페이스북

문재인 대통령이 세계 여성의 날을 맞아 정부가 나서서 여성 평등을 실현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8일 SNS에 올린 메시지에서 “올해 유엔 여성기구에서 정한 여성의 날의 주제는 ‘여성의 리더십, 코로나 세상에서 평등한 미래의 실현’이다. 한국은 이 분야에서 매우 부끄러운 수준”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는 오랫동안 주변에 의해 규정된 삶을 살아야 했고, 여성들은 몇 곱절의 어려움을 겪었다”며 “그렇지만 편견과 차별을 이겨내고 자신을 찾아낸 여성들이 있었고, 덕분에 우리는 서로의 감정과 삶을 존중하는 방법을 배우고 실천하게 됐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또 “정부부터 모범을 보이겠다”며 “각 분야에서 여성이 동등한 권리로 지도자 역할을 할 수 있는 세상을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를 비롯해 여성들에게 더욱 힘들었던 근현대사를 생각하며 여성의 지위를 높여온 모든 여성에게 경의를 표한다”며 “코로나의 어려움 속에도 여성들은 위기 극복의 버팀목이 됐다. 깊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