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울산 사우나에서 코로나19 7명 무더기 감염

울산에서 사우나발(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7명이 발생했다.

울산시는 울산 북구에 거주하는 60대 여성 4명(1029~1031번·1035번)과 50대 여성 2명(1032~1033번) 40대 여성(1034번) 등 7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8일 밝혔다.

이들은 전날 확진된 60대(1028번)과 사우나에서 접촉한 것으로 추정된다.

이 60대 여성은 지난 3일 발열 등의 첫 증상이 나타났으며 7일 북구보건서에서 확정 판정을 받았다.

방역당국은 추가로 확진된 7명의 거주지를 모두 방역하고, 추가동선과 접촉자 파악 등 역학조사도 진행중이다.

시 관계자는 “현재로서는 최초 확진자 등 자세한 감염 경로가 파악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울산=조원일 기자 wcho@kmib.co.kr

이천서 조기축구 모임 감염 지속…사흘 새 11명 확진
[속보] 안성 축산물공판장 50명 집단감염…“더 늘어날 듯”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