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英 해리 왕자 부부 폭로 “메건 자살 충동…아들 피부색까지 운운”

영국 해리 왕자와 메건 마클 왕자비. AFP=연합

영국 해리 왕자와 결혼한 메건 마클이 “영국 왕실에서 생활할 당시 왕가에서의 곤경으로 자살 충동까지 있었다”고 폭로했다. 왕실이 아들 아치의 피부색을 우려해 왕족으로 받아들이기를 원치 않았다는 인종차별 의혹까지 제기했다.

마클은 7일(현지시간) 미국 CBS방송에서 방영된 오프라 윈프리와의 독점 인터뷰에서 영국 왕실을 떠나게 된 배경 등을 폭로했다. 그는 “순진한 상태에서 영국 왕실에 들어갔던 것 같다”며 “왜냐하면 왕실 가족에 대해 아는 것이 많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마클은 “왕가에서의 곤경 때문에 자살 충동을 갖기도 했다”고 털어놨다. 또 자신의 정신건강 문제와 관련해 왕실에 도움을 청했지만 아무 도움도 받지 못했다고도 말했다.

지난 2019년 5월 출산한 아들 아치와 관련해서는 “아들이 태어났을 때 피부색이 얼마나 어두울지 등에 대한 우려와 대화들이 오고 갔기 때문에 왕실이 아치를 왕자로 만들기를 원치 않았다”고 주장했다.

마클은 또 “영국 왕실 일원이 된 이후 침묵한 채 지내야 했다”면서 “난 왕실로부터 보호받지 못했을 뿐만 아니라 그들(왕실 기관 사람들)은 다른 이들을 보호하기 위해 거짓말도 하려 했다”고 주장했다.

해리 왕자도 인터뷰에서 영국 왕실에 서운함을 토로하면서 불화를 일부 시인했다.

그는 어느 시점인가부터 아버지인 찰스 왕세자가 자신의 전화를 받지 않기 시작했다면서 “이해 부족, 지원 부족으로 왕실을 떠났다”고 밝혔다. 또 어머니인 고(故) 다이애나빈이 이런 상황을 알면 매우 분노했을 것이라고도 말했다.

이들 부부는 이번 인터뷰의 대가로 돈을 받은 것은 없다고도 덧붙였다.

앞서 미국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CBS가 마클과의 2시간 인터뷰 라이선스 구입 비용으로 윈프리의 제작사 하포 프로덕션에 700만 달러(약 79억원)에서 최대 900만 달러(약 101억원)를 지불했다고 보도했다.

2018년 5월 19일 결혼한 두 사람은 지난해 1월 왕실로부터의 독립을 선언했다. 현재 미국 캘리포니아에 정착해 사는 이들 부부는 첫째 아들 아치에 이어 올해 초 둘째를 임신했다. 해리 왕자 부부는 이날 인터뷰에서 둘째 아이가 딸이라고 공개했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해리-매건 인터뷰, 왕실에 해 되면 가만안둬” 英경고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