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 받겠다”더니…숨진 8살 여아 계부, 구속 후 혐의 부인

8살 딸 학대치사 혐의 계부·친모 영장심사. 연합뉴스

8세 딸을 학대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20대 부부가 구속된 이후 경찰 조사에서 아동학대치사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8일 경찰에 따르면 인천경찰청 여성청소년수사대는 아동학대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아동학대치사 혐의를 받는 A씨(27)와 아내 B씨(28)를 대상으로 전날 2차 조사를 진행했다.

A씨는 구속 후 받은 조사에서 훈육 목적으로 체벌한 적이 있으나 딸 C양(8)이 숨진 당일에는 전혀 때리지 않았다는 기존 진술을 되풀이했다. 그는 앞선 조사에서도 C양이 말을 듣지 않을 때 플라스틱 옷걸이로 체벌을 하거나 체벌 대신 밥을 주지 않은 적은 있었다면서도 아동학대치사 혐의는 부인한 바 있다. 또 체벌에는 옷걸이 외 다른 도구나 손을 사용한 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B씨는 체벌 사실을 일부 인정한 A씨와 달리 “딸을 학대한 적이 없다”며 범행을 전면 부인했다.

A씨 부부는 지난 2일 인천시 중구 운남동의 한 빌라에서 딸 C양을 학대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다.

C양의 계부인 A씨는 지난 5일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이 열리기 전 “혐의를 인정하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인정하고 죄송하다”고 답했지만 실제 조사에서는 혐의를 부인했다. 당시 그는 “(딸에게) 못할 행동을 해 미안하다. 아빠가 반성하고 또 반성하고 벌 받을게”라고 사과했다.

C양의 오빠 D군(9)은 최근 경찰의 추가 조사에서 평소 계부의 폭행을 목격했다는 진술을 반복한 것으로 파악됐다. 그러나 본인의 학대 피해 여부나 친모가 본인 또는 동생을 학대한 적 있느냐는 질문에는 별다른 답변을 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C양과 D군의 친부는 과거 B씨와 함께 살 때 B씨가 아이들에게 손찌검을 하고 욕설을 하는 일이 잦았다고 주장하고 있다.

경찰은 A씨와 B씨의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나 검색 기록 등을 복원하기 위해 디지털 포렌식 작업을 진행하고 있으나 학대 관련 내용 등은 아직 확인하지 못했다.

경찰 관계자는 “C양이 사망한 당일 A씨 부부가 함께 있었던 상황이라 디지털 포렌식에서도 지금까지 특별하게 확인된 게 없다”며 “앞으로 횟수를 정해놓지 않고 A씨와 B씨를 상대로 추가 조사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학대로 숨진 8세 오빠 “아빠한테 동생 맞는 거 봤다”
“도주·증거인멸 우려”…‘8살 딸 학대치사’ 혐의 부모 구속
8살 딸 학대치사 혐의 계부 “못할 짓 해 미안”[포착]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