安, 박영선 향해 “캠프서 고민정 쫓아내야…양심있다면”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8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향해 “양심이 있으면 박원순 ‘피해호소인(이라고 지칭한)’ 3인방 남인순, 진선미, 고민정을 캠프에서 쫓아내야 한다”고 일침을 가했다.

안 대표는 8일 오후 3·8 세계 여성의 날 기념식 전 기자들을 만나 “박영선 후보의 진정성 없는 사과에 분노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안 대표는 “진정으로 박 시장 피해자에게 죄송한 마음이 있다면 출마하지 말았어야 한다. 전임시장 장례식은 물론 장지까지 따라간 사람 아니냐. 출마 자체가 2차 가해”라고 비판했다.

더불어민주당 남인순(왼쪽부터)·이학영·박홍근 의원이 지난해 7월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에서 박원순 시장의 운구차를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안 대표는 이날 행사에서 “대한민국의 여성 안전은 심각한 수준이다. 살인, 강도, 방화, 성폭력 등 강력범죄 피해자의 90%가 여성이다. 디지털 성범죄에 대한 피해도 심각하다. 여성의 절반 가까이가 불법촬영 등 디지털 성범죄 피해를 보고 있고, 대한민국 여성의 70% 이상이 범죄 피해에 대한 불안감을 호소한다”고 평가했다.

진선미 의원실 제공

그러면서 “사회 전반의 여성 인권에 대한 의식과 안전 문제의 퇴보는 권력자의 성범죄 사건에서도 드러난다. 안희정 충남지사, 오거돈 부산시장, 박원순 서울시장, 김종철 정의당 대표 등 성범죄 사건이 민주당 및 범여권에서 연이어 발생했다”고 덧붙였다.

박원순 전 서울시장 영결식 사회를 보는 고민정 민주당 의원. 유튜브 캡처

안 대표는 “큰 문제는 특정 이념과 진영을 함께하는 시민단체와 여성 단체들조차 침묵의 카르텔을 형성했다가, 더 나아가 ‘피해호소인’이란 말을 만들면서까지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를 서슴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안 대표는 “저는 3년 전 시작됐던 미투 운동을 기억한다. 여성들은 천년 묵은 적폐와 싸웠다”며 “그러나 그때의 ‘나비 한 마리의 날갯짓’은 세상을 바꾸는 퍼펙트 스톰이 되지 못했습니다. 특정 세력이 미투 문제마저 진영 논리로 갈라치기 하는 바람에 인간 존엄의 보편적 가치를 위한 험난한 싸움이 도중에 시들어버렸다”고 했다.

박원순(왼쪽부터) 서울시장과 박영선,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예비후보가 지난 2018년 4월 16일 오후 경기 안산시 화랑유원지에서 열린 4·16 세월호참사 희생자 정부합동 영결·추도식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그는 이어 “저는 대한민국 여성들의 눈물, 침묵의 아우성과 함께하겠다. 코로나19로부터 대한민국이 해방되는 날, 여성의 일자리와 안전 문제는 지금보다 훨씬 더 나아져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서울시장 양자대결, 안철수 39.4% 박영선 39.1% ‘박빙’
오세훈·안철수, 어젯밤 첫 회동…단일화 협상팀 구성
안철수 “LH사태, 文정권 본질 드러내…文이 사과하라”
안철수 “문 대통령, 박원순 성범죄·LH 투기 의혹 사죄해야”
박영선 “박원순 피해자께 사과… 할 수 있는 일 다 할 것”
安·吳, 19일 이전 단일화엔 합의…문제는 ‘디테일 수싸움’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