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대 유출 않도록”…LH ‘언론 대응 매뉴얼’ 논란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최근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이 3기 신도시 정보를 이용한 사전투기 의혹을 받고 있는 가운데 LH가 해당 사태의 확산 차단을 위해 직원들에게 배포했다는 언론사 대응 매뉴얼이 공개돼 논란이다.

8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LH 경영혁신부가 직원들에게 전달했다고 하는 사내 메일 캡쳐 사진이 올라왔다.

커뮤니티에 게재된 내용에 따르면 LH 경영혁신부는 메일에서 “일부 언론사에서 광명시흥관련 관련자를 특정하기 위해 특정인의 근무 여부, 직급, 소속, 인천본부내 관련 인원 등을 확인하려는 연락이 계속되고 있다”면서 “개인정보라 확인해 줄 수 없다는 회사의 기본 입장대로 대응하라”고 강조했다.

메일은 특히 “관련 토지 지번, 소유자, 직원 신상, 관련 도면, 사진 등이 대외로 절대 유출되지 않도록 각별히 유의 바란다”고 경고했다.

이 같은 내용이 알려지자 누리꾼들은 LH가 직원들의 투기 의혹 확산을 막고자 언론 대응 지침까지 배포했다며 비판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누리꾼들은 “은폐에 급급하다”, “잘못한 사람들은 입 닫고 내부 입단속만 시키는 모습이 실망스럽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반면 “개인정보를 알려주지 않는 것은 당연한 회사의 기본 매뉴얼이다”등의 의견도 일각에서 나왔다.

경인일보에 따르면 LH 관계자는 “사내 메일이 맞는 것 같은데, 전 직원에게 전달했는지는 모르겠다”며 “현재 땅 투기 관련 대응은 본사 차원에서 하고 있다”고 해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주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