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사냥개들 침입해 우리집 동물 다 죽여…집이 피범벅”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캡쳐

경기도 파주시에서 목줄과 입마개를 하지 않은 사냥개 무리가 가정집에 침입해 고양이들과 닭들을 물어 죽인 사건이 알려지며 논란이 되고 있다.

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밀렵꾼 개들이 저희 동물들을 죽였어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는 “사냥개 7~10마리 정도가 집 담장을 넘어 저희 집 동물들을 처참하게 죽였다”면서 “개들이 집안으로 들어와 죽이고 다치고 온 집을 피범벅 쑥대밭 만들고는 사냥총을 맨 사람과 유유히 가버렸다”고 설명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캡쳐

공개된 CCTV 영상 캡쳐본에는 지난 6일 고양이와 닭들을 공격하는 사냥견들과 그에 별다른 대처를 하지 않고 자리를 뜨는 견주들의 모습이 고스란히 담겼다. 피해를 입은 동물은 고양이 두 마리와 닭 두 마리인 것으로 알려졌다.

작성자는 “전 (몸이) 후들거리고 죽은 아이들이 눈 앞에 아른거리는데 112에 신고했더니 경찰이 ‘어째, 신고 접수하시겠어요? 해봤자 벌금 정도인데’ 같은 소리나 했다”면서 “어떻게 해야 밀렵꾼을 벌주고 혼내줄 수 있겠는가”라고 물었다.

작성자는 이후 댓글을 통해 사건을 파주시 법원읍 지구대에 신고해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이어 “(견주들이) 수사 시작 전엔 나타나지도 않다가 뉴스에 나오고 하니 찾아와 합의 운운했다”면서 “CCTV에 찍힌 걸 보니 (사냥개들이) 양쪽에서 두팀으로 공격했다. ‘고의적으로 사냥놀이한 거지 않냐’ 말했더니 적반하장 화를 냈다”고 토로했다.

한편 일부 네티즌들은 해당 견주들이 ‘유해조수 구제단’일 것이라고 추정했다. 유해조수 구제단은 멧돼지, 고라니 등 농작물에 심각한 피해를 입히는 유해조수를 구제하는 활동을 하는 이들이다. 네티즌 A씨는 “경기도권은 인구가 밀집돼 있어 안전사고랑 여러가지 문제로 수렵장 허가를 안 해준다. 즉 경기도권에서 사냥은 유해조수 구제를 제외하고는 다 불법”이라면서 “사진에서 총을 매고 있는 것을 보아 두말 할 것 없이 유해조수 구제단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인화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