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푸른 들불로 솟아나라’…대전 ‘3.8 민주의거 기념식’ 개최

정세균(오른쪽) 국무총리를 비롯한 정부 인사들이 8일 열린 '3.8민주의거 기념식'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대전시 제공

4·19 혁명의 도화선이 된 대전의 대표 저항운동인 ‘3·8민주의거’의 기념식이 거행됐다.

대전시는 8일 오후 4시 대전시청 남문광장에서 ‘제61주년 3·8민주의거 기념식’을 개최했다.

행사는 정세균 국무총리와 황기철 국가보훈처장, 허태정 대전시장, 3․8민주의거 기념사업회 회원 및 유공자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기념식은 3·8민주의거 50주년을 기념해 최원규 시인(충남대 명예교수)이 지은 동명의 축시 ‘푸른 들풀로 솟아나라’라는 주제로 진행됐다.

부패와 폭압에 맞선 학생들의 정의로운 의거를 기억하고, 3·8정신을 이어받아 희망찬 대한민국을 만들자는 메시지를 담았다.

식전 3·8민주의거기념탑 참배로 시작된 행사는 본식에서 헌시 낭독과 기념사, 기념공연, 3․8찬가 제창 등이 진행됐다.

특히 이날 행사에는 3·8민주의거를 주도한 공로를 인정받아 지난 1963년 건국포장을 받은 박제구 선생이 참여해 의미를 더했다.

1960년 자유당 정권의 독재와 부정부패에 항거해 지역 고등학생 1000여명의 주도로 일어난 3·8민주의거는 대구 2·28민주의거, 마산 3·15의거와 함께 4․19혁명의 촉매제가 된 것으로 평가받는다. 지난 2018년 11월 2일 충청권 최초로 국가기념일로 지정됐다.

참가학교는 대전고와 대전상고(현 우송고), 대전공고, 보문고, 대전여고, 호수돈여고, 대전사범학교 등 7곳이다.

시는 2025년까지 3·8민주의거 기념관 건립과 3·8민주의거 거리 조성, 3·8민주의거 초·중등 교과서 수록을 비롯해 각종 시민참여 공모사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3·8민주의거는 4·19혁명은 물론 80년대 민주화운동의 정신적 자양분이 된 지역의 자랑스러운 역사”라며 “3․8민주의거 정신을 지역의 정신으로 계승하고 발전시킬 것”이라고 했다.

대전=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