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또 인천서 ‘4개월 딸 홀로 방치’ 20대 부부, 멍자국도

경찰 “구체적 경위 조사”…딸은 아동보호시설로

인천경찰청. 뉴시스

인천에서 생후 4개월 딸을 자택에 방치한 20대 부부가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경찰청 여성청소년수사대는 아동복지법상 방임 혐의로 부부인 A씨(21)와 B씨(20)를 불구속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8일 밝혔다.

A씨 부부는 지난 5일 오전 10시 50분쯤부터 인천 남동구 구월동 자택에 1시간 20분 정도 생후 4개월인 딸 C양을 홀로 방치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이웃 주민의 신고로 경찰에 의해 검거됐다. 이웃은 당시 아이의 울음소리를 듣고 아동 학대를 의심해 112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C양의 얼굴과 다리 등에서 멍 자국을 발견했다. 다른 학대 행위도 있었는지 조사하고 있다.


아내 B씨는 경찰 조사에서 “당시 30분 정도면 될 줄 알고 은행 일을 보러 나갔는데 좀 늦어졌다”며 “남편은 일을 하러 간 상태였다”고 진술했다.

이들 부부는 아이의 멍 자국에 대해선 “아이가 뒤척이던 중 근처에 있던 물병이 넘어지면서 머리에 떨어져 얼굴에 멍이 생겼다”며 “다리에 생긴 멍은 옷을 입고 있어서 몰랐다”고 경찰 조사에서 주장했다.

경찰 관계자는 “A씨 부부의 경우 아동 학대와 관련해 이전에 신고가 들어온 적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며 “아이에게 멍 자국이 생긴 이유를 포함해 구체적인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다만 경찰은 학대 가능성을 우려해 일단 C양을 아동보호시설로 인계했다.

김이현 기자 2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