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란에 고춧가루까지 등장…만신창이 된 LH 본사[포착]

한 시민단체 대표가 8일 경남 진주 LH 본사에서 입간판 구조물에 고춧가루를 뿌리며 시위하고 있다. 뉴시스

8일 경남 진주 혁신도시 한국토지주택공사(LH) 본사 앞에서 LH직원들의 땅 투기 의혹을 규탄하는 농민, 시민단체들의 시위가 이어졌다.

일부 농민과 시민단체 회원들은 LH를 향한 항의 표시로 LH 입간판 구조물과 사옥 등에 고춧가루, 밀가루, 세제 등을 뿌려댔다.

전국농민회총연맹 부산경남연맹 소속 농민들이 8일 경남 진주시 충무공동 한국토지주택공사(LH) 본사 정문에서 기자회견 중 LH 사옥에 계란을 던졌다. 연합뉴스

한국토지주택공사(LH)사옥 유리 위 계란 자국. 연합뉴스

전국농민회총연맹 부산경남연맹 소속 농민들은 LH 본사 정문에서 기자회견을 하던 중 사옥을 향해 날달걀을 던져 바닥과 창문이 얼룩졌다.

한 시민단체 대표가 8일 경남 진주 LH 본사에서 입간판 구조물에 밀가루를 뿌리며 시위하고 있다. 뉴시스

규탄 시위를 펼치던 시민단체 활빈단 회원은 LH 본사 입간판 구조물에 밀가루, 고춧가루 등을 뿌리며 시위를 이어나갔다.

8일 전농부경연맹이 경남 진주 한국토지주택공사 본사에서 '한국농지투기공사' 프랭카드를 걸고있다. 뉴시스

전농부경연맹은 LH 한국농지투기공사로 사명을 바꾸라며 LH 깃발이 있던 자리에 ‘LH 한국농지투기공사’라고 쓴 현수막을 걸었다.

농민들은 이날 ‘농지 투기’ 규탄 기자회견에서 “3기 신도시에 LH 직원들이 투기한 땅 중 98.6%가 농지라는 사실에 분노한다”며 “가장 만만한 투기대상 중 하나가 농지라는 점에 망연자실할 뿐”이라고 목청을 높였다.

전국농민회총연맹 부산경남연맹 소속 농민들이 8일 직원들의 땅 투기 의혹과 관련 경남 진주시 충무공동 한국토지주택공사(LH) 본사 정문 앞에서 '농지투기' 규탄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연합뉴스

앞서 LH는 지난 4일 임직원 10여명이 경기 광명·시흥 신도시 지정 전 투기 목적으로 해당 지역 토지를 매입했다는 의혹이 제기되자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했다. 그러나 제기된 의혹과 관련해 문제가 확인된 직원이 몇 명인지, 현직인지, 토지 보상 관련 부서에서 근무했는지 등 구체적인 사항은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김아현 인턴기자

“잘려도 땅수익, 평생 월급보다 많아” LH 신입 메시지
광명시 공무원도 신도시 토지 매입…“투기여부 확인예정”
[속보] 경찰, ‘신도시 땅 투기 의혹’ LH 압수수색
홍익표 “LH 투기, 3기 신도시 지정 취소도 검토해야”
‘부르는 게 값’ 마법의 나무 심은 LH 직원들…9배 수익
정 총리 “LH 투기 국민께 사과…일말의 관용 없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