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정세균 “대전 이전 공공기관, 두달 안에 확정할 것”

정세균 국무총리가 8일 대전시청 남문광장에서 열린 '3.8민주의거 기념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대전시 제공

중소벤처기업부의 세종시 이전이 확정된 가운데 대전으로 이전하는 공공기관도 조만간 윤곽이 드러날 전망이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8일 대전시청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대전 이전 공공기관이)늦어도 한 두달 안에 확정될 것”이라고 했다.

3·8민주의거 기념식 참석을 위해 대전에 방문한 정 총리는 이날 중기부 이전에 상응하는 공공기관이 대전에 유치될 것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앞서 정부는 기상청을 비롯해 한국임업진흥원·한국기상산업기술원 등 추가 공공기관 3곳의 대전 이전을 확정한 바 있다.

정 총리는 “중기부 3개 산하기관에 상응하는 기관의 유치가 이뤄져야 신의성실의 원칙에 맞다”며 “한국임업진흥원, 한국기상산업기술원 등 2개 기관은 확정을 한 상태이고, 추가적으로 1개 기관에 대해서는 협의 중”이라고 했다.

당초 이들 기관과 함께 이전 대상으로 이름을 올렸던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의 경우 ‘아직 확정되지 않은 상태’라며 한 발 물러섰다.

다만 구성원들과의 공감대 형성,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의결 등의 절차가 필요한 만큼 이전 기관 선정에 대한 다양한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다는 입장이다.

그는 “기관이 이전하려면 구성원들의 공감대가 만들어져야 하고, 균형위에서 필요한 절차도 거쳐야 한다”며 “이 같은 내용들이 결정이 되지 않았다. 에너지기술평가원에 대한 가능성도 열려 있지만 다른 기관에 대한 가능성도 있어서 확정 짓지 못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떠나는 3개 기관에 비해 대전으로 오는 기관의 규모는 작지 않을 것”이라며 “확실하게 2+1개 기관이 대전으로 이전하게 된다”고 했다.

정 총리는 특히 향후 청단위 공공기관의 신설·이전이 있을 경우 대전을 우선 대상지로 선정 할 수 있다는 가능성도 내비쳤다.

그는 “청단위 기관의 신설이 있거나 이전이 있으면 대전이 1차 대상지가 될 것”이라며 “대전을 중심으로 청들이 위치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대전=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