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중부대-플라젠, 수소 생산 관련 기술개발 업무협약

폐플라스틱을 이용해 수소 생산 ‘화학 재활용 가스화 기술개발’ 협력

중부대학교 제공

중부대학교는 8일 ㈜플라젠과 폐플라스틱을 이용해 수소를 생산하는 ‘화학 재활용 가스화 기술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중부대학교 고양캠퍼스에서 진행된 협약식에는 도은수 중부대 대외협력 부총장, 경국현 플라젠 대표이사 등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협약을 통해 중부대와 플라젠은 환경문제의 주요 원인이 되는 폐플라스틱을 재활용해 수소를 추출하는 기술을 개발하고, 수소자동차 등에 사용되는 차세대 수소연료로 활용하는 방안 등을 연구하는 데 협력한다.

협약에 대해 중부대는 자동차시스템공학전공, 미래자동차융합공학과(일반대학원 박사과정), 에너지융합공학과(일반대학원 석사과정) 소속 연구원들이 협력한다.

도은수 중부대 대외협력 부총장은 “주식회사 플라젠의 기술력과 에너지 분야 연구개발의 의지에 깊은 감명을 받았다”면서 “플라젠과 중부대의 협력을 통해 도출된 결과물이 환경문제의 해결에 도움이 될 뿐만 아니라 차세대 수소에너지 산업 활성화에 크게 기여하게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경국현 플라젠 대표이사는 “이번 협약을 기점으로 중부대와 긴밀한 상호협력을 이뤄 상호 발전의 기회들이 지속적으로 열리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고양=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