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준석·장경태 술집서 ‘5인 모임’…“잠깐 인사하려다”

용산 술집서 방역수칙 위반…CCTV 증거도
이준석 “장 의원 나중에 합류…인사만 하려다 길어져”
“세 차례 주의 줬다는 주인 측 주장은 확인 필요”

5인 모임을 한 이준석 전 미래통합당 최고위원과 장경태 더불어민주당 의원. 오른쪽은 장 의원과 이 전 최고위원이 5인 모임에서 술을 마시는 모습. MBC 캡처

이준석 전 미래통합당 최고위원, 장경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코로나19 방역 수칙을 어기고 5인 이상 모임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잠깐 인사만 나눈 것이라고 둘러댔으나, 해당 술집 CCTV에는 영업 종료 전까지 술을 마시는 모습이 포착됐다.

MBC는 이 전 최고위원과 장 의원이 지난 2일 오후 서울 용산구의 한 술집에서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를 위반했다고 8일 보도했다. 이 전 최고위원이 일행 3명과 술을 마시던 중 장 의원이 합석하며 총 5명이 됐고, 주인 가족이 계속 주의를 줬음에도 5인 모임을 이어갔다고 한다.

MBC가 공개한 술집 CCTV에 따르면 장 의원이 이 전 최고위원 일행과 합석한 것은 2일 오후 9시30분쯤이었다. 장 의원은 이 전 최고위원이 앉아있던 테이블로 다가가 인사를 한 뒤 곧장 마스크를 벗었고, 이 전 최고위원 일행도 자리에서 일어나 반갑게 인사를 나눴다.

5명이 된 이들은 종업원이 술잔을 가져다 주자 건배를 하는 등 술을 마시며 대화를 나눴다. 주인 부부와 아들이 번갈아 가며 주의를 줬지만, 이들은 술자리를 계속 유지했다고 한다. 주인 A씨는 “처음에 아내가 가서 이야기했고, 아들이 가서 이야기했고, 그런데도 안 나가서 제가 가서 ‘다섯 명 안 됩니다’(라고 했다)”고 MBC에 말했다.

이들은 술집이 문을 닫는 10시 무렵까지 5인 모임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참석자 중 한 명이 화장실을 가느라 잠시 자리를 비웠을 때를 제외하면 5명이 계속 한 테이블에 앉아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장 의원은 MBC 측에 “5명인 것을 확인하고 나서 저도 이러면 안 된다고 하면서 먼저 나왔다”며 “2~3분, 3~4분 있다가 바로 나왔다”고 주장했다. CCTV에 찍힌 상황과 전혀 다른 해명이다. 특히 그는 QR코드 본인 확인이나 방명록 작성도 하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전 최고위원은 5명이 한 테이블에 앉았던 것은 맞다면서도 “그 위반의 기준이 뭔지는 잘 모르겠지만 장 의원 초대했던 것이기 때문에 방역수칙 위반에 대해서는 판단을 받아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전 최고위원 페이스북 글. 페이스북 캡처

이 전 최고위원은 보도 이후 페이스북에 항의 댓글이 빗발치자 글을 올려 사과했다. 그는 “저와 제 지인 등 4명이 방역수칙 준수 하에 모여 있던 모임이었으나, 그 중 한 명이 장 의원과 친분 관계가 있어 안부 전화를 했다가 장 의원이 오후 9시30분쯤 합류하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오후 10시 영업종료 시간이 가까운 시점이었기에 잠깐 인사하고 간다는 것이 20분가량으로 길어져 5인 이상 집합금지를 위반하게 됐다”면서 “심려를 끼쳐 죄송하고 방역수칙을 꼭 준수하겠다”고 말했다.

다만 “가게 주인분 가족이 세 차례 와서 이야기했다는 내용은 모임 참석자 어느 누구도 기억하지 못하는 내용”이라며 “방역수칙상 업주분이 져야 할 책임이 있기에 그런 증언을 하셨다면, CCTV상에서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보도했어야 된다고 생각한다. 용산구청 방역관계자가 사실관계를 확인해주셨으면 한다”고 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