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경찰, 국내 최대 마약 유통상 구속…필로폰 2만명분 압수

기사와 무관한 사진. 뉴시스

국내 마약 유통의 핵심적 인물로 알려진 50대 남성 등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경찰청 마약범죄수사대는 50대 A씨 등 일당 40여명을 마약류관리법 위반 혐의로 최근 구속했다고 8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 일당은 캄보디아 등 동남아시아 국가에서 필로폰을 국내에 들여온 뒤 개인에게 판매한 혐의를 받는다. 이들은 마약 순도를 높이기 위해 중간 제조 과정도 거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6개월에 걸친 추적 끝에 A씨를 지난달 중순 서울 양천구의 한 오피스텔에서 검거했다. 현장에서 압수한 필로폰은 700g가량으로 5억원 상당이며, 2만여명이 동시에 투약할 수 있는 양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참고인 등의 진술과 과거 수사 기록을 통해 A씨가 마약 유통 조직의 최상층부에 있는 인물임이 파악됐다”며 “아직 검거되지 않은 공범들이 있어 수사를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