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고 나면 부인 옆엔 다른 남자가” 공사장 문구 논란

부산국제아트센터건립공사 현장. 연합뉴스(독자 제공)

부산국제아트센터 공사 현장에 여성을 비하하고 사고 책임을 노동자에게 전가하는 듯한 표어가 붙어 논란이 일고 있다.

8일 부산진구 등에 따르면 부산시민공원 북문에 건립 중인 부산국제아트센터 공사장에 ‘사고 나면 당신 부인 옆엔 다른 남자가 누워 있고 당신의 보상금을 쓰고 있을 것입니다’라는 내용의 안내판이 붙었다. 눈만 내민 채 이불을 덮고 있는 여성과 5만원권 돈뭉치가 그려져 있기도 했다.

이 안내판은 시공사인 태영건설컨소시움이 이날 오전 설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발견한 시민들이 곧바로 관할인 부산진구와 부산시 등에 항의하며 간판 철거를 요구해 안내판은 이날 바로 철거됐다.

해당 문구는 과거에도 여러 차례 건설 현장에 쓰여 논란이 됐다.

2019년 초 한 아파트 공사 현장에 비슷한 안내판이 걸려 온라인에서 논란이 됐고, 앞서 2016년 대구 한 아파트 공사 현장에도 같은 문구가 간판 내용에 들어가 물의를 빚었다.

당시 전국건설노동조합 측은 성명서를 내 해당 건설사를 비판한 바 있다.

건설노조는 “죽고 싶어서 일하는 사람은 없다. 간판 내용은 사고 책임을 노동자에게 떠넘기는 것”이라며 “사고가 나면 안전수칙을 지키지 않은 노동자 책임이라는 사용자 측 인식 때문에 저런 문구가 나온 것”이라고 비판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