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영모 인하대병원장 인천 ‘화이자 백신 1호 접종


인하대병원 김영모 병원장이 인천 지역 내 ‘화이자 백신 1호 접종자’가 됐다.

8일 인천 지역 의료종사자들에 대한 화이자 백신 접종이 시작됐다. 감염병 전담병원인 인하대병원은 오후 1시쯤 군·경의 호위를 받은 수송차량을 통해 백신을 전달받았다. 이후 백신 조제 등 준비를 거쳐 2시 50분쯤 첫 접종을 마쳤다.

1호 접종자는 김영모 병원장, 2호 접종자는 이진수 감염관리실장이다. 김 병원장은 예진을 시작으로 접종 후 30분간 이상반응 대기 구역에서 경과를 지켜본 뒤 업무에 복귀했다. 이상반응 대기 구역은 백신 접종자의 아나필락시스 쇼크 등에 대비해 의료진이 상주하는 공간이다.

인하대병원에서는 이날 김 병원장을 시작으로 오후 7시까지 277명의 의료진이 백신을 접종했다. 앞으로 12일까지 약 2200명에 대한 화이자 백신 접종이 실시되는데, 상황에 따라서는 예비인력에 대한 추가 접종까지 진행될 수 있다.

접종 독려 차원에서 1호로 접종한 김 병원장은 “오늘을 기점으로 코로나19를 이겨낼 수 있는 희망이 가시화됐다고 생각한다”며 “방역 당국의 지침에 따라 원내 구성원들에게 접종을 시작했으며, 일부의 막연한 불안감을 해소시키고자 먼저 접종을 받았다”고 말했다.

인천=정창교 기자 jcgy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