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이걸 승희, 디스곡 ‘순이’ 발표한 탱크 법적대응

좌측은 승희 인스타그램 캡처, 우측은 탱크 유튜브 채널 캡

프로듀서 겸 작곡가 탱크(본명 안진웅)가 걸그룹 디스곡을 공개해 논란인 가운데 오마이걸 승희가 법적 대응에 나선다고 밝혔다.

WM엔터테인먼트는 지난 8일 팬카페를 통해 “승희와 작곡가 탱크는 한국예고 선후배이자 업계 선후배 사이”라며 “승희는 현재 탱크로부터 악의적인 괴롭힘을 당하고 있는 피해자라는 점을 명확하게 밝히고자 한다”고 했다.

“2020년 12월 7일 탱크는 선후배로 지내던 승희와 그녀의 고등학교 동창에게 자신의 유서 내용과 몇 분 뒤 자신이 극단적 선택을 할 것이고 책상 위에 칼을 올려놓고 있다는 내용을 담은 메시지를 보내왔다”고 한 소속사는 “승희는 탱크가 평소 불안정한 심리를 갖고 있었기에 실제 극단적 선택을 시도하려는 시그널이라고 생각했고 한 생명을 살려야 한다는 마음으로 평소 그와 곡 작업을 하고 지내던 지인 언니를 통해 경찰에 신고했다”고 설명했다.

“지인 언니와 현장에 간 승희는 탱크가 또다시 극단적 선택을 시도하게 될지 모른다는 생각에 ‘당신은 누구에게나 충분히 사랑받을 수 있는 사람’이라는 의미로 그를 응원했다”고 한 소속사는 “이는 극단적 시도를 멈추게 하려는 승희의 순수한 노력이었다. 이 사건을 계기로 탱크는 자신을 살려냈다는 근거로 정신과 진료기록을 보내며 과도한 집착을 시작했다”고 했다.

소속사는 또 “그는 자신이 진료를 받는 병원의 정신과 의사가 승희는 그에게 약이고, 그 친구에게 병이 나을 수 있도록 앞으로도 곁에서 도와 달라고 했다며 정신적으로 압박했다”며 “그는 ‘사랑’이라는 단어에 실제와 다른 과도한 의미를 부여하며 집착성 메시지를 보냈고 일방적으로 구애하는 사태에 이르렀다”고 설명했다.

소속사는 탱크가 자신의 감정을 받아주지 않는 승희에게 극단적 선택 등을 빌미로 협박했고 승희는 지난해 12월 7일부터 현재까지 약 석 달 동안 극심한 정신적 고통과 불안을 겪으며 공황장애까지 호소했다고 전했다. 결국 승희는 탱크와 연락을 끊었고 이후 탱크는 승희를 겨냥한 디스곡과 영상 등을 게시했다고 설명했다.

소속사는 “당사는 허위사실 유포와 협박죄, 인격권 침해를 비롯한 민형사상의 모든 법적 조치를 진행하고 있으며, 앞으로 어떠한 합의나 선처 없이 가능한 한 최선의 조치로 엄중히 대응할 예정”이라며 탱크를 향한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전날 탱크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 [디스곡] TANK(탱크)-‘순이’ / [Diss Track] TANK-‘Suni’라는 제목의 노래 영상을 공개했다. 해당 노래 가사엔 한 걸그룹 멤버를 비방하는 내용이 담겼다. 사진에도 역시 얼굴만 가려진 승희의 모습이 담겼다.

곡에는 승희가 과거 만난 남자 아이돌, 팬 기만, 자신과 나눈 음담패설 등을 적나라한 가사로 담았다. 대부분 사적인 내용이었으며 다른 인물들 역시 충분히 짐작할 수 있는 수준의 내용이었다. 영상 더보기란엔 “깜빡하고 프로미스나인 송하영씨가 화장실에서 인사 안 했다고 뒷담화한 거를 빼먹었다. 내성적이면 그럴 수도 있는 거지. 심지어 깁스까지 했다는데”라고 적기도 했다.

앞서 탱크는 리쌍 출신의 가수 길을 비난해 유명세를 얻었다. 당시 탱크는 길에 대해 “여성 혐오 행위, 매니저 폭행, 4명의 여자친구를 동시에 사귀면서 클럽에서 원나잇을 즐김, 노예 계약, 임금 미지급뿐 아니라 소송까지 자신에게 뒤집어쓰라고 협박한 행적도 있다”고 주장했다. 길이 만난 4명의 여자친구 중 사망한 배우 오인혜가 있었다고도 했다.

이에 대해 길은 “명백한 허위사실”이라며 “오히려 협박을 받은 쪽은 길이다. 길을 깎아내리려는 목적으로 고인부터 무고한 연예인까지 거론하는 최악의 상황을 만들었다. 더는 용인할 수 없어 민형사상 조치에 들어간다. 어떤 선처나 합의도 없다”고 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구애 거절하자 가사에…” 승희에게 힘 실어준 동창 폭로
길, 작곡가 탱크 ‘명예훼손’ 고소… “비난수위 도 넘어”
“탈퇴해, 팀은 놔줄게” 탱크, 오마이걸 승희 공개협박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