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민아 “집값 오르고 백신 불안”… 文대통령 겨냥 이유

걸그룹 AOA 출신 배우 권민아. 인스타그램 캡처

그룹 AOA 출신 배우 권민아가 성폭행 피해 사실과 함께 현 정부를 비판해 이목을 모은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을 언급한 이유를 해명했다.

권민아는 지난 7일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면서 코로나19로 인한 생활고를 고백했다. 그는 “쉬는 걸 잘 못 하는 성격이다. 바쁘게 움직이는 스타일인데, 지금 아르바이트도 못 하고 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현 정권의 부동산 정책과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두려움을 언급했다. 권민아는 “(문재인) 대통령이 집값을 너무 올려놓았다. 우리나라는 잘 돌아가고 있는 건가”라며 “(코로나19) 백신도 맞아야 하는데, 불안해서 맞질 못하고 있다. 엄마한테 백신을 맞지 말라고 했다. 대통령이 맞으면 맞으려고 한다”고 말했다.

해당 발언이 정치적으로 해석되며 온라인상에서 논란이 되자 권민아는 추가 입장을 밝혔다. 그는 8일 라이브 방송에서 “국민들이 분노해서 적은 댓글들을 많이 봤다. 나도 공감했다”며 “난 공인이기 전에 대한민국 국민이다. 어제는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이야기한 것”이라고 얘기했다.

권민아는 또 “우리나라를 위해 일해주는 윗분들이 조금만 더 국민의 소리를 들어줬으면 좋겠다. 우리의 의견에 더 귀 기울이면 좋지 않을까 싶다”고 덧붙였다.

권민아는 이날 과거 자신에게 성폭행을 가한 가해자와 AOA 전 멤버 지민에 대한 분노를 토로하기도 했다. 그는 “나한테 가해자는 신지민뿐이다. 날 10년 넘게 괴롭힌 그 사람을 언급하고 싶은 것”이라며 “어떻게 당했는지 알면 충격받을 거다. 의사가 오죽했으면 10년 넘게 약 먹고 치료했는데 왜 우울증이 치료가 안 됐냐더라. 앞으로 하고 싶은 말 있으면 할 것”이라고 했다.

권민아는 2019년 5월 AOA를 탈퇴한 후 배우로 전향했다. 최근 그는 AOA 활동 당시 지민의 지속적인 괴롭힘으로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었다고 폭로했다. 이후 논란이 거세지자 지민은 팀에서 탈퇴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