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얼굴로 직장 못구한다’ 말에 9번 성형한 베트남 남성


외모를 지적하는 면접관 때문에 약 2000만원을 들여 9번 성형한 남성의 변화가 온라인상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5일 외신에 따르면 베트남 호찌민시에 사는 도 쿠엔(26)이 온라인 동영상 플랫폼 틱톡(TikTok)에 자신의 성형 전후 반전 사진을 올렸다.

도 쿠엔은 눈, 코, 치아, 입술 등을 포함해 총 9차례 성형 수술을 받았다. 성형 비용만 4억 동(약 1970만원)이 들었다. 집안 형편이 어려워 성형은 모두 자신이 저축한 돈을 사용했다.

그가 성형을 결심한 계기는 취업 면접관으로부터 “당신 얼굴로는 직장 구하기는 힘들다”는 굴욕을 당하면서다.

그는 처음 성형수술을 하고 돌아왔을 때를 회상하며 “나 역시 상당히 바뀌었다고는 생각했지만 부모님이 나를 알아보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그는 “성형을 절대 후회하지 않는다”고 했다.

도 쿠엔은 “성형을 반복한 나에 대해 비판이 있다는 것을 알고 있다”면서도 성형에 대한 소신을 당당히 밝혔다.

그는 “자신이 행복해질 수 있다면 어떤 일이라도 해봐야 한다”며 “강한 의지를 갖고 자신만의 아름다움을 탐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현재 메이크업 아티스트로 일하는 그는 “나의 아름다움 지표는 거울을 봤을 때 얼마나 자신감을 가지고 만족할 수 있는지”라고 덧붙였다.

이러한 도 쿠엔의 이야기에 누리꾼들은 “면접관은 어떻게 그런 말을 할 수 있냐” “고생하셨으니 앞으로 행복하시길” 등 도 쿠엔의 앞날을 응원하는 반응을 보였다.

김승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