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럭 매달려 30㎞…마약질주에 아내 잃은 남편의 복수

트럭에 매달린 남편(왼쪽 사진)과 오토바이를 매달고 달리는 트럭(오른쪽). 영국 일간 더선

트럭이 오토바이를 들이받아 아내가 사망하자 남편이 달리는 트럭에 30㎞ 이상 매달려 운전사를 붙잡았다.

8일 영국 일간 더선은 안데르손 안토니오 페레이라(49)와 아내 산드라(47)가 7일 브라질 남부의 한 고속도로에서 오토바이를 타고 달리던 중 뒤에서 돌진해 온 트럭에 치였다고 보도했다.

산드라는 사고로 그 자리에서 사망했고 안데르손은 부상을 입었다. 부부가 타고 있던 오토바이는 처참하게 찌그러진 채 트럭 범퍼 아래에 깔렸다.

트럭이 오토바이와 함께 그대로 도주하려 하자 안데르손은 트럭 조수석 문에 매달려 운전자에게 “세우라”고 요구했다. 그러나 트럭은 고속도로를 30㎞ 이상 질주하다가 지나가던 목격자들의 저지로 결국 멈춰섰다.

안토니오는 트럭에서 운전사를 끌어내려 구타했다. 영국 일간 더선

트럭 운전사는 사고 당시 마약을 복용했던 것으로 추정되며 차후 살인 혐의로 재판에 넘겨질 예정이다.

안데르손은 현재 루스 카르도소 시립병원에서 회복 중이다.

정인화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