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한동훈 “유시민이 가짜뉴스 유포” 5억원 소송 제기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사진=뉴시스

한동훈 검사장이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가짜뉴스를 유포했다’며 손해배상소송을 제기했다. 한 검사장은 “유 이사장이 장기간 구체적이고 확신에 찬 거짓말을 계속한 경위를 본인 스스로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한 검사장은 9일 유 이사장을 상대로 5억원의 배상액을 청구하는 소송을 서울중앙지법에 제기했다. 유 이사장은 2019년 12월 노무현재단 유튜브채널 ‘알릴레오’ 방송에서 “노무현재단 은행 계좌를 검찰이 들여다봤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검찰이 노무현재단의 금융거래 정보를 열람했다는 의혹을 제기한 것이다.

유 이사장은 지난해 7월에는 라디오에서 한 검사장을 지목하며 “한동훈 검사가 있던 (대검) 반부패강력부 쪽에서 (재단) 계좌를 봤을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했다”며 “‘얘 이대로 놔두면 안 될 것 같다. 뭔가를 찾자’해서 노무현재단 계좌도 뒤진 것 같다”고 말했다. 검찰은 그간 노무현재단 계좌를 추적했다는 의혹을 수차례 부인했었다.

한 검사장 측은 “한 검사장이 수차례 공식 부인했는데도 유 이사장은 계속 가짜뉴스를 유포했고 SNS를 통해 전파됐다”며 “유 이사장에 의해 한 검사장은 공적 권한을 불법 사용한 공직자로 부당하게 낙인찍혔다”고 지적했다.

유 이사장은 지난 1월 검찰이 노무현재단 계좌를 들여다봤다는 의혹이 사실이 아니라고 인정하고 검찰에 사과했다. 그는 “사과하는 것만으로 충분하리라 생각하지 않으며 어떤 형태의 책임 추궁도 겸허히 받아들이겠다”고 했었다.

한 검사장 측은 “유 이사장 혼자 가짜뉴스를 창작한 것인지 아니면 과거 KBS의 허위보도처럼 누군가 유 이사장의 영향력을 이용하려 거짓정보를 제공한 것인지 본인 스스로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또 “한 검사장 뿐만 아니라 유 이사장의 가짜뉴스에 장기간 속은 많은 국민들도 피해자”라며 “재발방지를 위해서 법적조치는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앞서 법치주의 바로세우기 행동연대는 유 이사장을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고발했었다. 한 검사장은 “피해자로서의 입장을 담은 서면을 검찰에 제출하겠다”고 밝혔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