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文 “투기는 투기대로 조사, 공급 대책 신뢰 흔들리면 안 돼”


문재인 대통령은 9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경기도 광명·시흥 3기 신도시 땅 투기 의혹과 관련해 “투기는 투기대로 조사하되, 정부의 주택공급 대책에 대한 신뢰가 흔들려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LH 투기 의혹과 관련해 문 대통령의 다섯 번째 지시로, 이번 의혹이 주택공급 차질까지 이어질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자 서둘러 진화에 나선 것이다.

문 대통령은 청와대 회의에서 이같이 말하며 “2·4 부동산대책 추진에 차질이 없어야 한다. 공급대책이 오히려 더 속도감 있게 추진돼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이 지난달 발표한 2·4 부동산 대책은 전국에 83만 가구를 공급하는 방안을 담고 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문 대통령은 이번 일을 발본색원하라고 했고, 조사대상을 청와대 직원까지 확대하라고도 지시했다”며 “이런 지시와 강도 높은 조치는 결국 부동산 시장의 안정을 위한 것이다. 공급 대책이 원활하게 효과를 발휘하도록 하는 것이 본질”이라고 했다.

청와대는 이번 주중 비서관급 이상 청와대 참모의 3기 신도시 투기 여부에 대한 1차 조사 결과를 발표한다. 또 행정관급 이하 직원과 그 가족들을 대상으로 한 투기 여부 조사 결과도 차례로 공개할 계획이다.

임성수 기자 joylss@kmib.co.kr

“개인정보 제공 거부” 국토부·LH 직원 12명 전수조사 불응
[속보] 경찰, ‘신도시 땅 투기 의혹’ LH 압수수색
정 총리 “LH 투기 국민께 사과…일말의 관용 없다”
LH 직원 11명·국토부 직원 2명 개인정보 수집 거부했다
“LH수사 망했다, 윗선 쏙 빠져나갈 것” 檢수사관 한탄
경기남부청, LH 본사 등 전격 압수수색…뒷북 논란도
의혹 제기 일주일 만에 LH 압수수색… 출국금지 조치도
LH 의혹 8일 만에 ‘유기적 협력’ 회의…시기는 늦고, 방식도 모호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