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변창흠 “일부의 일탈…사장때 끝없이 투명·청렴 당부”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이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광명·시흥 신도시 사전 땅 투기 의혹과 관련해 ‘일부의 일탈’이 발생했다고 평가했다. 변 장관은 자신의 LH 사장 시절 투명성과 청렴을 강조했었지만, 직원들에게 뜻이 충분히 전달되지 않아 투기 의혹이 불거졌다며 아쉬움을 토로했다.

변 장관은 9일 이날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더불어민주당 진성준 의원이 “반칙과 특권을 철저히 도려내야 한다”고 지적하자 “평소 투기 억제를 위한 제도 개선과 실행에 노력해왔는데, 결과적으로 일부의 일탈이 나타났다”고 답했다. 변 장관은 이어 “다시는 투기가 발붙이지 못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변 장관은 또 정의당 심상정 의원의 “LH 사장으로 2년간 재직하며 부패 방지를 위해 조치한 게 있나”라는 질문에 “(LH 사장으로) 재직하는 기간 ‘공기업의 존립 이유는 투명성과 청렴’이라는 이야기를 끝도 없이 했다”며 “노력을 많이 했음에도 불구하고, 제 뜻이 충분히 전달되지 못한 것 같다”고 말했다.

심 의원이 “투기에 둔감한 국토부 장관은 즉각 사퇴하라”고 요구하자 변 장관은 “어떤 이유든 토지를 공적으로 개발하는 공공기관과 국토부 직원이 투기해서는 안 된다는 것에 대해 한 번도 다르게 얘기한 적이 없다”며 명확한 답을 내놓지 않았다.

앞서 변 장관은 현안보고를 하며 “어느 때보다 무거운 마음으로 이 자리에 섰다.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한 데 대해 책임을 통감하고, 국민 여러분과 위원님들께 깊은 사과의 말씀을 전한다”며 고개를 숙였다.

변 장관은 이어 “이번 사태를 공공의 신뢰를 좌우하는 매우 엄중한 사건으로 받아들이고 앞으로 국민들의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 그 어느 때보다 투기 의혹을 엄정하게 조사하고 투기행위자에 대해서는 무관용 원칙으로 처벌하며, 근본적인 재발방지 대책도 신속하게 마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전성필 기자 fee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