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형제복지원 영정사진에 문서까지 마구 뒤진 유튜버들

“형제복지원 진실, 수포가 될 수도”

형제복지원 사건과는 직접적인 연관이 없는 건물에 들어가 폐가 체험을 하며 형제복지원 사건이 발생한 것처럼 방송하는 모습. 유튜브 캡처

최근 몇몇 유튜버들이 폴리스라인이 쳐진 부산 ‘실로암의 집’에 무단침입한 후 형제복지원 사건 발생 장소처럼 설명해 논란이 되고 있다.

연합뉴스는 9일 일부 인터넷 개인방송 진행자와 유튜버들이 형제복지원 사건과 직접적인 연관이 없는 건물에 들어가 이곳에서 형제복지원 사건이 발생한 것처럼 방송했다고 보도했다.

형제복지원 사건은 부랑자 수용을 명분으로 불법감금은 물론 강제노역, 구타, 암매장 등이 행해진 인권 유린사건이다.

흉가 체험을 콘텐츠로 하는 한 개인방송 BJ는 지난 1월 ‘마구잡이로 사람을 잡아다가 무슨 짓을 한 거야’라는 제목으로 아프리카 TV와 유튜브에 영상을 올렸다.

부산시의회 박민성 의원은 형제복지원에 관한 진실을 밝힐 수 있는 기초적인 자료가 있는 건물이 훼손될 위험이 있다는 우려를 밝혔다. 유튜브 캡처

해당 BJ는 폴리스라인을 뚫고 들어가 폐허로 변한 건물 곳곳을 촬영하며 소개를 시작했다. 영상에는 진위가 확인되지 않은 아이들의 영정사진, 형제복지원 관련 문서가 등장한다. 해당 영상에는 100개가 넘는 유튜브 댓글이 달렸으며 대부분의 누리꾼들은 이곳이 형제복지원 사건이 일어난 장소로 생각했다.

이외에도 유튜브에서 형제복지원 폐가 체험을 검색하면 관련 영상을 여러 개 찾아볼 수 있다.

1975년 주례동 산 18번지에 위치한 형제복지원 모습. 뉴시스, 기장군 정관면에 있는 중증 장애인 요양 시설인 실로암의 집 전경. 한국향토문화전자대전 제공

하지만 이 영상이 촬영된 장소인 부산 기장군의 실로암의 집은 형제복지원 인권 유린 사건과 직접적인 연관성이 없다. 실로암의 집은 느헤미야 법인(옛 형제복지원 법인)의 해산 절차로 2016년 폐쇄된 중증 장애인 시설이다. 실로암의 집이 주례동에 위치했던 형제복지원과 같은 법인이 운영한 시설인 것은 맞지만 유사한 인권 유린이 발생했다는 증거나 조사는 현재까지 없다.

다만 실로암의 집은 형제복지원과 같은 법인 산하 시설인 만큼 형제복지원 관련 자료들이 일부 남아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이에 따라 법인 해산 과정에서 실로암의 집이 보관해온 해당 법인과 관련된 자료가 유튜버들의 무단침입으로 훼손될 우려가 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부산시의회 박민성 의원은 “이곳에 형제복지원이 해산되고 진실을 밝힐 수 있는 기초적인 자료들이 있을 가능성이 있다”며 “훼손되면 그동안에 형제복지원 진실을 밝히려는 노력이 수포가 될 수가 있어 출입을 엄격하게 통제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형제복지원 사건은 지난해 통과된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정리 기본법’(과거사법) 개정안에 따라 재출범한 진실화해를위한과거사정리위원회의 1호 사건으로 재조사를 앞두고 있다.

이주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