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담배 뚫어드립니다” ‘댈구(대리구매)’ 성행…12명 적발

술·담배부터 성인용품까지…청소년 대리구매 활개
미성년자 판매자도 있어…

트위터에 '댈구'를 검색하면 나오는 판매글들. 트위터 캡처

트위터 등 SNS를 통해 청소년에게 술, 담배 등을 대리 구매해주는 이른바 ‘댈구’ 행위를 한 판매자 12명이 적발됐다.

‘댈구’란 술, 담배 등을 살 수 없는 청소년을 대신해 이른바 ‘수고비’라고 부르는 일정 수수료를 받고 대리 구매해주는 행위를 말한다. 최근 트위터 등 해외 기반 SNS를 통해 성행하고 있으며 청소년들 사이에선 이미 공공연하게 알려진 구매 방식이다. 판매자 중 일부는 수고비 대신 스킨십이나 조건 만남을 요구하기도 해 성범죄로 이어질 위험성이 있다.

김영수 경기도 공정특별사법경찰단장은 9일 경기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SNS상에서 청소년 유해 약물 ‘댈구’ 관련 게시물이 버젓이 올라오고 있음을 인지하고 수사를 시작했다. 지난해 5월부터 수사에 착수해 총 12명을 검거, 전원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댈구' 판매자로 추정되는 계정이 구매자에게 요구하는 양식. 트위터 캡처

적발 사례를 살펴보면 판매자 A씨는 지난해 7월부터 10월까지 350회에 걸쳐 청소년에게 술과 담배를 제공한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수수료 할인 행사를 열거나 부모에게 들키지 않고 택배를 받는 방법을 안내하는 등 청소년이 지속해서 술과 담배를 구입하도록 유도한 것으로 드러났다.

또 다른 판매자 B씨는 지난해 7월 유사 범죄로 형사 처벌을 받았음에도, 같은해 8월 트위터 계정을 재개설했다. B씨는 올해 1월 말까지 팔로워 1,698명을 확보해 청소년에게 360여 회에 걸쳐 담배 등 유해 약물을 제공한 것으로 알려졌다.

단순 대리구매를 넘어 노출 사진을 게시하거나 성인용품까지 제공한 피의자도 검거됐다.

판매자 C씨는 ‘댈구’ 광고를 담은 트위터 게시글에 본인 상반신 노출사진을 올리고, 대리구매를 통해 알게 된 여고생에게 연락을 취한 정황 등이 확인돼 추가 범죄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 검거됐다.

판매자 D씨는 술, 담배뿐 아니라 성인용품까지 대리 구매 품목에 포함해 청소년에게 제공한 것으로 조사됐다.

청소년이 판매자인 경우도 있었다. 만 16세인 판매자 E양은 코로나19로 등교하지 않는 날이 길어지자 유흥비를 마련할 목적으로 습득한 성인 신분증을 이용해 술, 담배를 200여회에 걸쳐 청소년에게 판 것으로 파악됐다. 15세인 F양 역시 부모 명의를 도용해 전자담배 판매 사이트에서 전자담배를 구매한 후 이를 되파는 수법으로 대리 구매 행위를 100여번에 걸쳐서 하다 적발됐다.

현행법상 청소년에게 유해 약물을 대리 구매해 제공할 경우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2천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할 수 있다.

김승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